[인천 인터뷰] 김연경 “이제 시즌 끝났다, 거취는 여유 있게 결정하겠다”

입력 2021-03-31 05:3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30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2020-2021 도드람 V리그‘ 인천 흥국생명과 서울 GS칼텍스의 여자부 챔피언결정전 3차전 경기가 열렸다. GS칼텍스에 패하며 준우승을 차지한 흥국생명 김연경이 동료들을 위로하고 있다. 인천 | 김민성 기자 marineboy@donga.com

흥국생명 김연경은 30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0~2021 V리그’ 여자부 GS칼텍스와 챔피언결정전(5전3승제) 3차전을 끝으로 국내 복귀 첫 시즌을 마무리했다. 팀은 세트스코어 2-3(23-25 22-25 25-19 25-17 7-15)으로 져 3전패로 준우승에 만족해야 했지만, 에이스이자 리더로서 김연경이 남긴 존재감은 엄청났다.

김연경은 3차전 직후 “많은 일이 있었지만 잘 이겨내고 여기까지 온 것만 해도 선수들이 잘했다고 생각한다. 내일도 운동을 해야 할 것만 같은 느낌이다. 선수들과는 술잔을 기울이며 편안하게 시즌을 돌아보고 싶다”며 마지막까지 동료들을 챙겼다. 리더의 품격이 느껴졌다.

김연경의 계약은 이번 시즌까지다. 향후 거취에 관심이 쏠리는 이유다. 그는 “시즌 중에는 크게 생각하지 않고 있었다. 천천히 보자고 생각했다”며 “시즌 중반에 오퍼가 많이 왔는데, 이제 시즌이 끝났으니 천천히 여유 있게 결정하고 싶다. 폭넓게 생각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대표팀도 소집한다고 해서 많이 쉬진 못할 것 같다. 1, 2주 정도만 편안하게 쉬고 다시 몸을 만들어야 할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인천|강산 기자 posterbo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