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올림픽 국가대표 선수단 100명, 화이자 백신 접종

입력 2021-04-29 19:0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2020도쿄올림픽에 출전하는 배구 김연경이 29일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에 마련된 예방접종센터에서 화이자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고 있다. 사진제공|대한체육회

올해 7월로 연기된 2020도쿄올림픽에 출전하는 대한민국 선수단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됐다.

유도와 탁구, 여자배구, 산악, 태권도, 역도 국가대표 선수와 지도자 100명은 29일 서울 중구 을지로의 국립중앙의료원에서 화이자 백신 1차 접종을 했다. 현재 충북 진천의 국가대표선수촌에서 훈련 중인 선수들은 이날 대한체육회가 마련한 버스를 타고 국립중앙의료원에 도착해 차례로 백신을 접종했다.

도쿄올림픽에 출전하는 한국 선수단의 백신 접종 대상자는 모두 931명으로 이 중 국가대표 선수와 지도자, 30세 미만의 대상자 598명은 백신별 접종 주기와 임박한 대회 일정을 고려, 경기력 유지 차원에서 모두 화이자 백신을 맞는다. 29일을 시작으로 30일 오후 3시, 5월 3일 오후 4시, 5월 4일 오후 3시 등 4번에 걸쳐 화이자 백신 1차 접종을 한다. 나머지 선수단 임원과 체육회 직원, 지원팀, 협력사 관계자들은 5월 중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접종한다.

이날 선수들은 미군 극동공병단 부지 시설을 개조한 중앙접종센터에 도착해 신분을 확인하고 의사의 예진을 거친 뒤 백신을 접종했다. 4개의 칸으로 나눠진 예진실에서 의사의 설명을 듣고, 접종실로 옮겨 주사를 맞았다. 접종 후에는 관찰실에 머물며 부작용 여부를 약 15분간 지켜봤다. 의사들은 현재 앓고 있는 질병, 이날 신체 컨디션 등을 선수들에게 물으며 “2¤3일간 무리한 훈련을 하지 말라”고 당부했다. 여자배구 국가대표 김연경(33)이 “(백신 접종과 관련해) 말들이 많아 불안하다”고 하자 의사는 “걱정하지 말라”고 안심시키기도 했다.

천만다행으로 부작용을 호소한 선수나 지도자는 없었다. 김연경은 “걱정을 많이 했는데, 독감 주사를 맞은 느낌”이라며 “레슬링 국가대표 선수들의 무더기 확진으로 불안한 상황에서 2차 접종을 마치고 이탈리아로 출국하면 좋겠다”고 기대했다.

올림픽 본선에 3회 연속 진출한 여자배구대표팀은 5월 25일부터 이탈리아 리미니에서 열리는 국제배구연맹(FIVB)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에 출전하기 위해 21일 출국한다. 스테파노 라바리니 여자배구대표팀 감독도 이날 오후 4시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대한체육회 관계자는 “화이자 백신 2차 접종은 1차 접종 3주 후에 이뤄진다”며 “정확한 날짜는 질병관리청에서 따로 공지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접종을 마친 선수들은 더 의욕적으로 올림픽을 준비하겠다고 다짐했다. 태권도 간판스타 이대훈은 “백신을 맞으니 이제 올림픽이 다가왔다는 사실을 실감한다”며 “백신을 맞으면 코로나19 감염을 예방할 수 있다는 얘기가 많아 아무래도 접종하는 게 낫지 않을까 생각했고, 불안감은 조금 사라졌다”고 소감을 전했다. 탁구 이상수도 “겁이 나기도 했지만, 막상 백신을 맞으니 괜찮다”며 “접종 전 대기할 때 올림픽이라는 압박감과 이름값을 다시 생각하게 됐고, 이젠 코로나19를 걱정하지 않고 올림픽을 준비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2016리우올림픽 유도 남자 66㎏급 은메달리스트 안바울은 “백신을 맞기 전 걱정했는데 일반 주사를 맞은 느낌”이라며 “백신을 맞기 전보다 마음이 편해졌고 최선의 컨디션으로 대회를 준비하겠다”고 다짐했다.

한편 30일에는 농구, 수영 경영, 복싱, 펜싱, 핸드볼 등 9개 종목 146명, 5월 3일에는 해외파 선수와 만 20세 미만 또는 여권 재발급이 필요한 선수 34명을 제외한 야구대표팀 인원 116명, 5월4일 럭비, 배드민턴, 양궁, 육상, 체조 등 10개 종목 193명이 백신을 맞는다.

강산 기자 posterbo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