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시티 우승 주역 더 브라위너, 2년 연속 선수가 뽑은 EPL ‘올해의 선수’

입력 2021-06-07 09:5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케빈 더 브라위너.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케빈 더 브라위너(30·맨체스터 시티)가 2년 연속 잉글랜드프로축구선수협회(PFA)의 ‘올해의 선수’로 뽑혔다.

PFA는 7일(한국시간) 더 브라위너를 2020~2021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올해의 남자선수’로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더 브라위너는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PFA 올해의 선수상을 2년 연속 받은 건 티에리 앙리(2002~2003, 2003~2004), 크리스티아누 호날두(2006~2007, 2007~2008) 이후 3번째다.

더 브라위너는 2020~2021시즌 EPL 25경기 6골·12도움을 기록하는 등 공식전 40경기에서 10골·18도움의 성적을 내고 맨시티의 EPL 및 리그컵(카라바오컵) 우승과 사상 첫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결승 진출에 기여했다.

PFA 남자 영플레이어상은 올해의 선수 후보에도 올랐던 맨시티의 2000년생 미드필더 포든에게 돌아갔다. 지소연과 함께 첼시 위민에서 활약하는 잉글랜드국가대표 공격수 프랜 커비는 올해의 여자선수에 선정됐다.

최현길 기자 choihg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