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선배가 롤모델” 한화, 광주진흥고 강속구 우완 문동주 1차지명

입력 2021-08-26 16:1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제공 | 한화 이글스


한화 이글스가 26일 광주 진흥고의 강속구 우완 투수 문동주(18)를 1차지명했다.

문동주는 광주 화정초등학교, 무등중학교를 거쳐 현재 진흥고등학교에 재학 중인 우완 투수다. 키 188㎝, 체중 92㎏의 당당한 체구에서 뿜어져 나오는 강속구가 최대 장점으로 꼽힌다. 그는 올해 고교 무대에서 11경기에 등판해 1승4패 평균자책점(ERA) 2.76을 기록했다. 48.2이닝을 소화하며 삼진 72개를 잡아내는 동안 볼넷은 10개 밖에 내주지 않았다. 특히, 꾸준히 시속 150㎞대 강속구를 던져 큰 주목을 받았다.

한화의 지명을 받은 문동주는 “초등학교 시절, 그리고 올해 주황색 유니폼을 입고 야구를 했는데 한화에 오게 될 운명이었던 것 같다”며 “한화의 주황색 유니폼을 입고 열심히 할 준비가 돼 있다. 하루빨리 코치님들과 선배님들께 많은 것을 배워서 매년 15승 이상씩을 하는 투수가 되고 싶다”는 당찬 각오를 밝혔다.
그는 “현재는 류현진 선배님이 나의 롤모델이다. 지명 순간 바뀌었다. 비슷한 면이 많은 것 같다고 느꼈다. 입단 과정도 그렇고, 150㎞를 넘게 던진다는 것과 피지컬도 점점 닮아 가고 있는 것 같다. 또 김민우 선배님은 포크볼이 굉장히 매력적인 것 같아서 함께하며 꼭 배우고 싶다”고 한화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문동주는 KIA 타이거즈가 1차지명한 김도영(18)과 함께 올해 신인 최대어로 꼽혔다. 김도영이 KIA의 최종선택을 받음에 따라 전국지명권에서 최우선권을 가진 한화가 곧바로 문동주를 지명했다.

“어떻게 보면 (김)도영이에게 밀린 것이니 더 열심히 해야겠다는 동기부여도 된다. 서로 열심히 해서 하루라도 빨리 프로에서 대결하면 좋겠다”고 말한 문동주는 “한화에 입단하게 돼 기쁘다. 많이 응원해 주시는 만큼 성적으로 보답할 수 있도록 열심히 하겠다”고 다짐했다.

사진제공 | 한화 이글스
장은상 기자 awar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