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L부터 NFL까지”…OTT에 힘주는 쿠팡

입력 2021-09-12 18:2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전자상거래(e커머스) 기업 쿠팡이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에 힘을 주고 있다. ‘쿠팡플레이’에 드라마와 예능 등 다양한 장르의 콘텐츠를 선보이며 경쟁력을 강화하고 있다. 특히 스포츠 콘텐츠를 대거 추가하며 영향력을 키우는 한편, 오리지널 콘텐츠 제작까지 나섰다.

PSG와 보르도 경기 생중계

지난해 말 출시한 쿠팡플레이는 쿠팡의 유료 멤버십 ‘와우’(월2900원)에 가입한 회원들에게 추가 비용 없이 제공하는 OTT다. 쿠팡에 고객을 가두는 이른바 ‘록인(Lock-in) 효과를 겨냥한 서비스다. 아마존이 ‘아마존프라임비디오’를 선보인 것과 유사한 행보다.

콘텐츠 전략도 비슷하다. 대표적인 것이 공격적인 스포츠 콘텐츠 확보다. 쿠팡플레이는 FC 지롱댕 드 보르도와 파리 생제르맹 FC(PSG) 경기를 디지털 생중계한다고 최근 밝혔다. PSG는 리오넬 메시가 이적한 팀으로 네이마르와 킬리안 음바페 등 유명 선수들이 다수 포진해 있다.

보르도는 국가대표팀 간판 스트라이커인 황의조의 소속팀이다. 쿠팡플레이는 한국축구 기대주 이강인이 새롭게 둥지를 튼 레알 마요르카의 스페인 라리가 경기도 디지털 생중계할 예정이다. 이밖에 손흥민이 뛰는 토트넘 홋스퍼 FC의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경기도 생중계하고 있다.

최근에는 미국프로풋볼리그인 NFL의 독점 생중계권도 가져오면서 스포츠팬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쿠팡플레이는 2021~2022 시즌부터 2023~2024 시즌까지 3년 동안 NFL을 독점 생중계한다. 매년 2월 열리는 미국 최대 스포츠 축제 ‘슈퍼볼’ 역시 쿠팡플레이에서 만나볼 수 있다.

독점 콘텐츠 제작도 나서
쿠팡플레이는 최근 사용자 수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분석서비스 와이즈앱이 국내 서비스 중인 OTT 앱을 조사한 결과 쿠팡플레이의 7월 기준 사용자는 172만 명으로 나타났다. 아직 넷플릭스와 웨이브, 티빙 등에 이은 5위지만, 후발주자로서 왓챠와 시즌 등을 뛰어넘은 결과다. 스포츠는 물론 영화 ‘미나리’를 독점 제공하고, 교육 콘텐츠 등 차별화 전략을 추구한 것이 주효했던 것으로 보인다.

최근에는 여기서 한 발 더 나아가 오리지널 콘텐츠도 선보이기 시작했다. 쿠팡플레이를 통해 4년 만에 부활한 ‘SNL 코리아’가 대표적이다. 신동엽을 비롯해 안영미와 정상훈 등이 참여하고, 이병헌과 하지원 등 인기 스타들이 게스트로 등장했다. 4일 첫 화를 시작으로 총 10회에 걸쳐 매주 토요일 밤 10시 공개된다. SNL을 선보인 뒤 쿠팡플레이의 이용자가 크게 증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쿠팡플레이는 이후에도 오리지널 및 독점 콘텐츠 확보에 힘을 쏟을 예정이다. 쿠팡플레이는 최근 대한축구협회와 공식 파트너십 계약을 맺고 2025년까지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을 후원하기로 했다.
이를 통해 축구대표팀의 2022 카타르 월드컵을 향한 도전기를 담은 오리지널 콘텐츠 ‘로드 투 카타르’ 제작에 나선다. 선수단과 팬들을 비롯해 월드컵 도전을 지원하는 각계각층의 스토리를 담을 예정이다. 쿠팡플레이는 또 김수현과 차승원 등이 주연을 맡은 드라마 ‘어느 날’도 11월 독점 공개할 계획이다.

한편, 국내 OTT 시장은 막강 콘텐츠 파워를 자랑하는 ‘디즈니플러스’가 한국 시장에 공식 서비스를 시작하는 11월을 기점으로 경쟁이 한층 더 치열해 질 전망이다.

김명근 기자 dionys@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