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SG-추신수 동행 2022년에도 계속된다, 연봉 27억원 재계약

입력 2021-11-16 15:3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SSG 추신수. 스포츠동아DB

2022년에도 SSG 랜더스와 ‘추추 트레인’ 추신수(39)의 동행은 계속된다.

SSG 구단은 16일 “추신수와 연봉 27억 원에 2022시즌 재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27억 원은 올 시즌 추신수가 KBO리그로 발걸음을 옮기며 받았던 액수와 같다.

올 시즌 후 거취를 고민해온 추신수는 팀의 포스트시즌(PS) 진출과 현역 연장 의지를 나타내며 재계약 의사를 전했다. SSG 관계자는 “추신수가 메이저리그 생활을 통해 정립한 루틴과 근성 있는 자세로 야구장에서 솔선수범했고, 4000만 원 상당의 야구장비를 후배들에게 지원하는 등 팀워크 향상의 핵심 역할을 해줄 리더로서 팀에 필요하다고 판단했다”며 재계약을 반겼다.

추신수는 올 시즌 137경기에 출전해 타율 0.265, 21홈런, 69타점, 25도루, 출루율 0.409의 성적을 거뒀다. 특히 KBO리그 최고령 20홈런-20도루와 구단 최초 시즌 100볼넷 등의 기록은 리드오프로서 손색이 없었다. 그뿐 아니라 모교 후배들 및 인천지역 소외계층에 10억 원을 기부하는 등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에도 적극적으로 참여했고, 인터뷰 때마다 후배 선수들을 위해 KBO리그의 환경개선과 관련한 의견을 지속적으로 피력하며 많은 지지를 받았다.

추신수는 “내년에는 더 나은 성적으로 팬들께 보답해드리고 싶다는 마음이 가장 컸다”며 “SSG 선수들이 모두 성실하고 역량이 뛰어나 앞으로 더 많은 경기를 이길 수 있다고 생각했다. 팀의 PS 진출을 목표로 다시 한번 SSG에서 선수생활을 이어가고 싶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가족들도 내 선택을 지지해줘서 고맙다. 내년에는 마지막까지 모두가 만족스러운 시즌으로 기억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추신수는 현지시간으로 15일 미국 텍사스주 TMI 스포츠메디신에서 팔꿈치 인대수술을 받았다. 완벽한 몸 상태로 2022년을 준비하기 위한 작업으로, 올 시즌 직후 예고했던 수술이다. 회복 후에는 스프링캠프 일정에 맞춰 팀에 합류할 예정이다.

강산 기자 posterbo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