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론 머스크, 한국 테슬라 고객에게 사과

입력 2021-11-21 14:16: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글로벌 1위 전기자동차 업체 테슬라의 애플리케이션이 20일 서버 문제로 먹통이 되면서 세계 각지의 테슬라 운전자들이 항의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테슬라는 앱을 통해 원격으로 차량 문을 열거나 시동을 걸 수 있는데, 이날 한때 앱 연결이 잘 되지 않으면서 수많은 테슬라 운전자들이 불편을 겪고 있다는 글이 트위터에 올라왔다.


이런 가운데 한국의 한 테슬라 운전자가 오전 6시 21분경 트위터에 영문으로 “저는 지금 대한민국 서울에서 테슬라 iOS 앱을 통해 모델3를 연결해야 하는데 500 서버 문제를 겪고 있습니다. 아마 이건 전 세계적인 이슈인 것 같습니다”라는 글을 남겼다. 그러자 3분 후 테슬라 최고경영자(CEO)인 일론 머스크가 “체크 중”이라고 답글을 썼고, 이 글은 전 세계에 리트윗됐다.


이후 5시간쯤 지난 오전 11시 11분경 머스크는 “이제 앱이 정상적으로 작동 될 것입니다. 우리가 실수로 네트워크 상 트래픽을 늘린 것 같습니다. 죄송합니다. 다시는 이러한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조치를 취하겠습니다”라는 사과글을 트위터에 남기면서 화제가 됐다.

원성열 기자 sereno@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