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美 콘서트 현장을 가다] “웰컴! BTS!”

입력 2021-11-28 14:2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보랏빛으로 물든 LA!’

28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LA)가 그룹 방탄소년단을 상징하는 보라색으로 물들었다.

방탄소년단은 이날 오후 1시30분부터 LA 소파이 스타디움에서 ‘BTS 퍼미션 투 댄스 온 스테이지-LA’라는 타이틀로 다음날과 12월2·3일까지 총 4회에 걸쳐 ‘BTS 퍼미션 투 댄스 온 스테이지-LA’를 펼치며 전 세계 각국에서 모여든 아미들과 축제를 열고 하나가 됐다.

방탄소년단과 아미들은 2019년 10월 서울 잠실 올림픽 주경기장에서 연 ‘러브 유어셀프:스피크 유어셀프 더 파이널’ 이후 2년 동안 이 날만 손꼽아 기다려왔다.

감염병의 세계적 대유행 사태가 이들의 만남을 가로막아왔다.

이에 소파이 스타디움은 하루 전부터 천장 전광판을 통해 ‘다시 돌아오신 것을 환영합니다!’라는 한국어 인사로 방탄소년단과 아미들을 반갑게 맞아들였다.

직후 이번 공연 타이틀인 ‘BTS 퍼미션 투 댄스 온 스테이지’라는 글귀로 열기를 달궜다.

실제로 이날 공연을 시작하기도 전부터 팬들은 이미 축제 분위기로 달아올랐다. 방탄소년단의 공식 굿즈를 사기 위해 이른 새벽부터 줄을 서며 인산인해를 이뤘다.

각국에서 모인 팬들과 서로 눈을 마주치고 서로 준비해온 간식이나 각자 만든 부채와 응원 도구 등을 자랑하기 바빴다.

이날 방탄소년단이 공연을 펼친 소파이 스타디움은 지난해 7월 준공한 세계 최첨단 시설의 대형 공간으로, 미국 프로풋볼 로스앤젤레스 램스와 로스앤젤레스 차저스의 홈구장이다.

내년 미국 미식축구 슈퍼볼과 2028년 미국 LA 하계 올림픽의 개·폐막식이 열리는 곳이다.

방탄소년단은 내년 4월 이 곳에서 ‘마이 유니버스’를 협업한 브릿팝 밴드 콜드플레이와 콘서트를 열 예정이기도 하다.

한편 이번 공연 회당 예상 관객은 4만7000여명으로 연 18만8000여명에 달한다. 공연 직전 시야 제한석을 오픈해 실제 관객은 20만명에 이른다.

LA(미국)|이정연 기자 annjo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