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 100호골’ 주민규, 토종 득점왕 등극&내년 ACL 출전에 더욱 가까워졌다

입력 2021-11-29 08:0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제주 주민규(오른쪽 2번째)가 27일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수원FC와 홈경기 후반 45분 결승골을 터트린 뒤 기뻐하고 있다. 주민규는 올 시즌 22호 골로 득점왕을 예약했다. 사진제공 | 한국프로축구연맹

제주 유나이티드 스트라이커 주민규(31)가 역대 12번째 K리그 개인통산 100호 골을 기록했다. 5년만의 토종 득점왕 탄생과 제주의 내년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출전 가능성도 한층 높아졌다.

주민규는 27일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벌어진 ‘하나원큐 K리그1 2021’ 37라운드 수원FC와 홈경기 후반 45분 정우재의 크로스를 헤더 골로 마무리하며 1-0 승리에 앞장섰다. ‘승격 동기’ 수원FC(승점 48)에 3연패 끝에 시즌 첫 승을 따낸 제주는 승점 54(13승15무9패)로 최종전 결과와 무관하게 4위 이상의 순위를 확보했다.

주민규로선 2016년 정조국(당시 광주FC·현 제주 코치) 이후 5년만의 토종 득점왕 등극에 쐐기를 박는 경기였다. 경쟁자인 수원FC 라스(18골)가 침묵한 가운데 올 시즌 22호 골을 뽑아낸 그는 K리그1 득점왕 레이스에서 확실하게 앞서나갔다. 다음달 5일 시즌 최종전이 남았지만, 4골은 뒤집기 힘든 격차다.

제주 주민규. 사진제공 | 한국프로축구연맹


여기에 역대 12번째로 K리그 100호 골을 달성했다. 본격적으로 공격수로 활약하기 시작한 서울 이랜드에서 2015년 23골, 2016년 14골로 2시즌 연속 두 자릿수 득점을 올린 데 이어 2017년 상주 상무(현 김천 상무)에서도 17골을 넣었다. 이후 울산 현대를 거치며 부침을 겪었지만, 올 시즌 제주에서 매서운 득점력을 뽐내고 있다. 주민규는 “내년을 99골로 시작할지, 100골로 시작할지는 큰 차이다. 언제 올지 모를 좋은 기회였기에 간절했다”는 소감을 밝혔다.

제주는 2022시즌 ACL 출전 희망을 키웠다. K리그1 3위 팀에는 다음 시즌 ACL 플레이오프(PO) 출전권이 주어진다. FA컵 결승 1차전에서 승리한 3위 대구FC(승점 55)가 대회 우승으로 ACL 본선 직행 티켓을 따낸다면 리그 4위까지 PO 티켓을 받을 수 있다. 최소 4위를 확보한 제주는 2018년 이후 4년여 만에 아시아 무대에 도전할 가능성이 높다. 동시에 28일 전북 현대에 0-2로 패한 대구를 승점 1 차이로 압박하며 자력으로 PO행 티켓을 따낼 기회도 얻었다.

이승우 기자 raul1649@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