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흥그룹, 대우건설 인수 본계약 체결…국내 톱3 건설그룹 도약

입력 2021-12-10 05:4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정창선 중흥그룹 회장(왼쪽)과 이대현 KDB인베스트먼트 대표가 9일 대우건설 지분 인수를 위한 주식매매계약(SPA) 체결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제공|중흥그룹

중흥, 대우건설 지분 50.75% 인수
실사 과정서 우발채무 등 변수 無
“초일류 건설그룹 만드는 데 총력”
임직원의 고용안정 등 상생 추진
중흥이 대우건설을 품에 안고 단숨에 국내 톱3 건설그룹으로 도약했다.

중흥그룹은 9일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에서 KDB인베스트먼트와 대우건설 지분 50.75% 인수를 위한 주식매매계약(SPA)을 체결하고 7월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이후 5개월간 진행해 온 인수실무작업을 모두 마무리했다.

이달 중으로 공정거래위원회에 기업결합 심사를 신청하는 한편 새로운 대우건설을 만들기 위한 후속작업에 집중할 계획이다.

중흥그룹은 시공 능력 순위 17위 중흥토건과 40위 중흥건설을 비롯해 30여 개에 달하는 주택·건설·토목부문 계열사를 거느리고 있다. 대우건설(5위)을 인수하며 삼성물산과 현대건설의 뒤를 잇는 국내 3대 건설사로 자리매김했다.

중흥은 8월 KDB인베스트먼트와 주식 매각 관련 양해각서(MOU)를 체결한 후 대우건설에 대한 실사를 진행했다. 실사 과정에서 우발채무나 해외사업 부실 같은 변수가 나오지 않아 매각 금액은 입찰가(2조1000억 원)에서 큰 폭의 조정 없이 결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중흥그룹은 2조가 넘는 인수 자금을 재무적투자자(FI·Financial Investors) 없이 직접 조달한다. 일시적으로 단기 브릿지론 성격의 자금을 일부 차입하지만 내년까지 상환할 계획이다. 사실상 외부 차입 없이 대우건설을 인수하는 것이다.

SPA 체결식에서 정창선 중흥그룹 회장은 “해외 역량이 뛰어난 대우건설 인수는 중흥그룹 ‘제2의 창업’과도 같다”면서 “어떠한 외적 환경의 변화나 어려움에도 흔들리지 않는 세계 초일류 건설그룹을 만드는 데 모든 역량을 쏟아 부을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대우건설이 재도약하기 위해선 임직원 개개인과 조직간 신뢰와 협력이 중요하다”며 “그런 여건과 환경을 만들기 위해 깊이 고민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지난달 대우건설 노조와 만난 자리에서 “독립 경영과 고용 안정을 보장하고 급여도 업계 3위 수준까지 단계적으로 인상하겠다”는 방침을 전했던 중흥은 SPA 체결식 뒤 배포한 보도자료를 통해 향후 대우건설 경영과 관련해 ▲독립경영 및 임직원 고용승계보장 ▲부채비율 개선 ▲임직원 처우개선 ▲핵심가치(도전과 열정, 자율과 책임)의 고양 ▲내부승진 보장 ▲능력 위주의 발탁 인사 등 현안사항을 선별하고 향후 중점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노동조합과도 성실한 협의를 통해 상생하는 방향을 찾아가기로 했다.

정 회장은 “우리 대우건설이 더욱 역동적인 기업으로 탈바꿈하길 소망한다”며 “새로운 변화의 시기에 도전과 열정, 자율과 책임, 신뢰와 협력으로 뭉친다면 제가 꿈꾸는 대우건설과 임직원 모두가 꿈꾸는 기업이 하나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확신했다.

중흥그룹은 자산총액이 9조2070억 원(2021년 공정위 발표 기준)으로 대규모 부동산 개발능력을 갖춘 전문 건설 기업이다. 보수적인 자금운영으로 현금성 자산을 철저히 관리해 탄탄한 영업현금흐름을 확보하고 있다.

대우건설은 친환경 주거 철학을 담은 프리미엄 브랜드 푸르지오를 바탕으로 2019∼2020년 연속 주택공급실적 1위, 누적 공급실적 1위를 달성했다. 탄탄한 맨파워와 함께 세계 수준의 토목기술과 엔지니어링 역량을 보유하고 있다.

김도헌 기자 dohone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