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보자동차, CDP 2021 ‘기후변화 대응 기업 평가’ 최고 등급 달성

입력 2021-12-12 13:3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볼보 XC60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볼보자동차가 글로벌 비영리 환경단체인 ‘탄소 정보 공개 프로젝트(이하 CDP, Carbon Disclosure Project)’의 2021년 기후 변화 대응 기업 평가에서 최고 등급인 A 리스트에 올랐다.

지난 2000년 설립된 CDP는 기업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공개해, 온실가스 배출을 줄이고 수자원 및 산림을 보호하도록 동기를 부여하는 데 앞장서고 있는 글로벌 비영리 단체다.
올해는 110조 달러(약 1320조 원) 이상의 자산을 운용하는 590개 기관 투자자들과 협력해 전 세계 시가총액의 약 64% 이상을 차지하는 1만3000여개 기업의 환경 영향에 대한 데이터를 평가했다.

그 결과 볼보자동차는 ▲배출가스 감축 ▲기후 위기 요소의 완화 ▲기후중립 기업으로의 전환을 목표로 한 지속가능성 전략을 인정받아 기후 변화 부문 A리스트에 선정되며 환경 리더십을 입증했다.

앤더스 칼버그 볼보자동차 글로벌 지속가능성 부문 총괄은 “배출가스를 줄이고, 기후 중립을 실현하기 위한 노력이 CDP로부터 인정받았다는 것을 매우 자랑스럽게 생각한다”며 “우리가 얻은 상징적인 점수가 볼보가 올바른 방향으로 가고 있다는 의미이자, 다른 기업들이 환경을 위해 더 많은 활동들을 하도록 영감을 주는 것이기를 기원한다”고 밝혔다.

볼보자동차는 2030년까지 전기차 제조사로의 완전 전환을 추진하고 있으며, 2040년에는 기후 중립 기업이 되겠다는 목표에 따라 사업 전반에 걸쳐 탄소배출량을 줄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원성열 기자 sereno@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