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녹색으로 돌아온 전북, 아디다스와 공식 스폰서십 계약…2025시즌까지 4년

입력 2022-01-05 11:1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출처 | 전북 현대 SNS

전북현대가 아디다스와 글로벌 스포츠 의류 브랜드 아디다스와 공식 스폰서십 계약을 체결했다.

K리그 챔피언 전북과 아디다스는 한국 축구 시장 성장이라는 목표 아래 뜻을 모았다. 계약기간은 2022시즌부터 2025시즌까지 4년이다. 아디다스는 계약 기간 동안 전북이 K리그 최상의 경기력을 선보일 수 있도록 다방면의 지원과 함께 팬들에게 다양한 마케팅을 선보일 예정이다.

전북과 아디다스의 인연은 깊다. 전북은 지난 1997년부터 2003년까지 7년간 아디다스와 동행한 바 있다. 특히 2000시즌에는 FA컵 트로피를 들어 올리며 아디다스의 유니폼을 입고 팀 창단 첫 공식 대회 우승을 맛봤다.

전북은 아디다스와 스폰서십 계약 발표와 함께 2022시즌에 착용할 홈 유니폼도 공개했다. 전북은 2022시즌 진녹색 유니폼을 홈 키트로 착용한다. 진녹색은 과거 아디다스와 함께했던 기간 메인으로 활용되었던 색이다. 진녹색과 더불어 포인트 색으로는 K리그 5연패 위용을 나타낼 황금색이 옷깃에 활용되며 전반적으로 심플하면서 고급스러운 느낌을 표현했다.

전북은 “글로벌 리딩 스포츠 의류 브랜드인 아디다스와 다시 손을 잡게 되어 기쁘다”며 “다가올 시즌에도 트로피를 들어 올려 함께 역사를 써 내려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피터 곽 아디다스코리아 대표는 “이번 파트너십은 세계 최고의 스포츠 브랜드와 K리그 명문 구단의 만남으로, ‘스포츠로 하나 되는 힘’을 보여줄 수 있는 도전과 혁신의 여정”이라며 “K리그 챔피언 팀인 전북의 활약이 2022시즌에도 이어져 아디다스와 함께 훌륭한 성과를 만들어 낼 거라 믿는다”고 말했다.

한편 전북은 8일부터 전북 완주군 클럽하우스에서 K리그 6연패 도전을 향한 담금질을 시작한다.

이승우 기자 raul1649@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