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DC현대산업개발 비상안전위원회, 건설안전품질 제고방안 제언

입력 2022-03-07 15:5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지난 1월 광주광역시 화정동 사고수습과 안전혁신을 위해 HDC현대산업개발의 비상대책기구로 설립한 비상안전위원회가 두 달여의 활동을 마치고 안전과 품질을 쇄신하기 위한 방안을 7일 제언했다.

HDC현대산업개발 비상안전위원회는 지난 1월 이방주 위원장(제이알투자운용 회장, 전 현대자동차 사장·현대산업개발 부회장)을 중심으로 현대산업개발의 역대 사장단 등 경영진이 참여해 광범위한 임직원 인터뷰와 외부 의견 수렴 등을 통해 HDC현대산업개발의 안전품질 시스템을 근본부터 바로 세울 방안을 모색해 왔다.

이방주 비상안전위원회 위원장은 “엄중한 회사의 위기 상황을 진단하고 시스템을 개선하기 위해 현장과 본사 직원들의 진솔한 목소리를 경청하며, 임직원들의 책임을 통감하는 마음과 변화에 대한 의지를 느낄 수 있었다”며 안전하고 우수한 품질의 상품을 공급하기 위해 ▲안전/품질관리 인력 최우선 고용 확대 ▲현장 운영방식 개선 ▲주요 공종의 협력회사 선정방식 변경 ▲CSO 조직 신설 및 안전 조직 강화 ▲엔지니어링 조직 강화 ▲우수 계약직원 정규직 전환 ▲직원 사기 진작을 위한 처우 개선 등이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이에 유병규 HDC현대산업개발 사장은 즉시 CEO 메시지를 통해 “비상안전위원회의 제안을 100% 수용하고 구체적인 실행 방안을 마련해 적극 추진하겠다”며 “고객의 신뢰 회복을 위해 직원, 고객, 협력회사 등 이해관계자의 의견을 경청하면서 지속적으로 시스템과 조직문화를 개선해 나가겠다”고 경영쇄신 의지를 밝혔다.

제안에 따라 HDC현대산업개발은 ▲공정과 안전, 품질관리를 위한 인력을 최우선으로 고용하고 ▲현장운영방식을 개선하며 이에 따라 현장 인원을 확대 배치하고 충원한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주요공정 및 특수공법의 선정방식을 개선하고 ▲건설기술팀과 기전팀 등을 보강하는 조직개편을 통해 엔지니어링 조직도 강화한다.

또 ▲우수 인재 확보를 위해 계약직의 정규직 전환 기회를 단계적으로 확대하는 한편 ▲사고수습과 사업안정에 맞춰 임직원의 처우도 개선해나간다는 계획이다. 이에 앞서 HDC현대산업개발은 비상안전위원회의 제안에 따라 지난달 21일 ▲정익희 부사장을 각자 대표이사 겸 CSO로 신규 선임하고, CSO 조직 신설 및 안전 조직 강화에 착수한 바 있다.

한편 HDC현대산업개발은 광주에서의 사고수습에 모든 노력을 집중하는 가운데, 최근 경제개혁연대의 주주제안을 수용하고 비상경영 상황 속에서도 배당을 시행하는 등 사고에 대한 책임감 있는 수습과 주주가치 제고를 위한 노력을 지속하고 있다.

김도헌 기자 dohone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