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시리즈 마친 벤투호, 실책 줄이고 위기대응력 높여라

입력 2022-06-16 06:0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스포츠동아DB

한국축구가 6월 A매치 4연전을 ‘절반의 성공’으로 마무리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포르투갈)이 이끄는 축구국가대표팀은 14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이집트와 평가전을 4-1 대승으로 장식하며 이번 시리즈를 2승1무1패로 마쳤다. 앞서 브라질에 1-5로 대패한 뒤 칠레를 2-0으로 잡았고, 파라과이와는 2-2로 비겼다.

한국선수로는 역대 16번째로 센추리클럽(A매치 100회 출전)에 가입한 주장 손흥민(토트넘)의 2경기 연속 프리킥 득점, 역시 2골로 4연전의 처음과 끝을 화려하게 장식한 황의조(보르도)의 침묵 탈출, 김진수(전북 현대)의 2차례 택배 어시스트 등 긍정 요소도 많았지만 아쉬움 또한 적지 않았다.

특히 실책이 너무 많았다. 빌드업 과정에서, 또 역습 상황에서 약속된 패턴 플레이가 어긋날 때가 잦았다. 위험지역에서 실수를 범하며 상대가 손쉽게 공간으로 침투할 여지를 자초했다. 브라질전에선 개인 기량에 대처하지 못해 대량 실점했다면, 0-2로 끌려가다 후반 동점을 만든 파라과이전에선 상대의 팀 조직에 기민하게 대응하지 못했다.

시리즈 내내 지적된 수비 불안도 여기서 기인했다. 전방, 2선, 3선이 톱니처럼 맞물리지 않다보니 뒷문의 부담이 가중됐다. 벤투 감독은 “수비 (전체의) 불안을 본 것 같지 않다”면서도 “실수는 있었다. 매 경기 미스가 나오기 마련”이라고 설명했다.

위기에 대응할 컨트롤 타워의 부재도 아쉽다. 베테랑 이용(전북)과 김영권(울산 현대)의 영향력이 예전만 못한 가운데 기성용(FC서울)의 대표팀 은퇴 후 중원의 핵으로 뛰는 정우영(알 사드)마저 빠지자 팀이 어수선해졌다.

스트라이커, 윙포워드 등 다양한 포지션을 수행한 손흥민이 피치 구석구석을 누비며 고군분투하는 것으로는 한계가 뚜렷했다. 미드필더 이재성(마인츠)과 중앙수비수 김민재(페네르바체)가 부상으로 합류하지 못했고, 소집기간 내내 전력이탈이 이어졌다고는 해도 칠레, 이집트가 사실상 2진에 가까운 멤버로 방한했던 사실을 고려하면 보완할 점이 적지 않다.

남장현 기자 yoshike3@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