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 스마트캐빈 제어기 개발, 운전자 생체신호로 안전운전 돕는다

입력 2022-06-27 09:24: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현대모비스가 세계 최초로 운전자의 자세와 심박, 뇌파 등 생체신호를 전문으로 분석해 안전 운전을 돕는 신기술이자 통합제어기인 ‘스마트캐빈 제어기’를 개발했다.

‘스마트캐빈 제어기’는 탑승객의 생체신호를 측정하는 총 4개의 센서와 이를 분석하는 제어기 그리고 소프트웨어 로직으로 구성된다. 실시간으로 변하는 생체신호를 전문적으로 분석할 수 있는 일종의 고급 두뇌다.

스마트캐빈 제어기에는 총 4개의 센서가 탑재된다. 탑승객의 자세를 입체적으로 촬영할 수 있는 3D 카메라, 운전대에 장착한 심전도 센서, 귀 주변에 흐르는 뇌파를 측정하는 이어셋 센서, 그리고 차량 내부의 온습도와 이산화탄소를 측정하는 공조 센서로 구성된다. 이를 통해 실시간으로 수집한 다양한 생체신호를 분석해 탑승객의 건강상태가 좋지 않거나 졸음운전 같은 위험한 상황이라고 판단하면 내비게이션이나 클러스터 또는 헤드업 디스플레이(HUD)를 통해 경고를 보낸다.

예를 들어 심전도 센서를 통해 운전자의 스트레스 지수가 높다고 판단하면 자율주행 모드로 전환을 권유하고, 이산화탄소 수치가 높으면 창문을 개방하거나 외부 순환으로 변경하는 방식이다.

한편 현대모비스는 차량용 헬스케어 시장에 특화된 신기술을 잇따라 선보이며 글로벌 시장에서 주목을 받고 있다. 현대모비스가 지난해 공개한 자율주행 통합 칵핏 시스템인 엠빅스(M.Vics)에는 심전도 센서, 운전자 모니터링 카메라, 멀미 저감 신기술, 공기정화시스템 등 다양한 헬스케어 기술을 탑재했다.

원성열 기자 sereno@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