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일화 피범벅→폭주 유선 타깃=서예지 (이브)

입력 2022-07-13 13:06: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피범벅이 된 채 실신한 이일화 모습이 공개됐다.

tvN 수목드라마 ‘이브’(연출 박봉섭 극본 윤영미) 지난 회차에서 장문희(이일화 분)는 내부고발을 하다 목숨을 잃은 딸의 복수를 위해 이라엘(서예지 분)과 가짜 모녀 관계를 맺고, 13년간 설계해온 복수를 시작했다.
이에 문희는 기업 LY의 피해자 연대 대표로 나서며 전면전을 예고했다. 하지만 문희는 곧 자신 정체를 알아챈 한소라(유선 분)에게 납치됐다. 소라는 문희를 향해 복수하러 온 것이냐며 몰아세워 긴장감을 형성했다. 이 과정에서 소라는 윤겸 앞에서 라엘 정체까지 폭로했다.
이런 가운데 13일 ‘이브’ 제작진이 공개한 스틸 컷 속 문희는 머리에 피를 흘리며 바닥에 쓰러져 있다. 그녀의 얼굴 가득한 상처와 핏줄기가 납치를 당한 후 폭행을 당했음을 예상하게 한다. 또한, 소라는 당장 무슨 일이라도 벌일 듯 독기 서린 눈빛을 보인다.


무엇보다 이어진 스틸 컷에는 정신을 잃은 문희를 들쳐 메고 어딘가로 옮기는 소라의 비서 문도완(차지혁 분) 모습이 담긴다. 이에 소라가 문희를 살해하려는 것은 아닐지, 문희 납치가 라엘의 복수 행보에 어떤 변수를 몰고올까.

소라의 폭주가 그나마 ‘이브’ 긴장감을 높이는데 공헌한다. 종영을 향해 달려가는 ‘이브’ 결말에는 어떤 메시지를 담을까.
‘이브’ 13회는 13일 밤 10시 30분 방송된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