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대, 교육부 ‘이차전지 특성화대학’ 지원 선정 쾌거

입력 2024-07-05 11:57:4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광주시 대응투자 등 4년간 140억 지원
‘이차전지 순환소재 신산업 조성’ 기여

김재국 교수. 사진제공=전남대


전남대학교가 교육부와 한국산업기술진흥원이 주관하는 ‘이차전지 특성화대학 지원사업’에 선정됐다.

전남대는 지역과 유형에 관계없이 대학의 인재 양성 역량과 계획을 평가받아 이같이 선정되면서, 연간 2억 원의 광주시 대응투자를 포함해 연간 35억 원씩, 4년 동안 140억 원을 지원받게 됐다.

이에따라 전남대는 이 사업을 통해 지역 산업체에 부가가치를 높일 수 있는 글로컬 인재를 공급하고, 선순환적이며 지속 가능한 이차전지 순환 소재 신산업을 조성하며, 우수한 학사 인력을 배출하는 인력양성 교육체계를 확립해 나가기로 했다.

또, 이를 위해 관련 학과와 협력해 순환소재 융합전공을 신설하고, 마이크로 트랙도 운영해 나가기로 했다.

한편, ‘이차전지 지원사업’은 대학이 첨단산업 수요에 맞출 수 있도록 인재양성체계 구축, 교원 확보, 실험·실습 기반 시설 조성 등을 지원하는 ‘첨단산업 특성화대학 지원사업’의 일환으로 올해 추가된 분야인데, 전국에서 △전남대 △한양대(ERICA) △국립부경대가 선정됐다.

김재국 사업단장은 “전남대가 이번 사업 선정을 계기로 지역 신산업 발전의 중심지로 자리매김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광주|양은주 스포츠동아 기자 localhm@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대한민국 1등 스포츠신문 스포츠동아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