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광공사, 국제학생증협회와 교육여행 활성화 협업

입력 2024-07-09 17:35:28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9일 업무협약식을 진행한 이학주 관광공사 국제관광본부장(오른쪽)과 국제학생증협회 한국지부 김두순 대표이사 사진제공|한국관광공사

한국관광공사(사장직무대행 서영충)는 국제학생증협회 한국지부(ISIC Korea)와 9일 한국 교육여행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국제학생증협회는 1953년 설립된 비영리단체다. 회원들에게 여행 시 활용할 수 있는 다양한 할인 혜택을 제공하고 있으며 2023년 기준 98개국 264만여 명의 학생 회원이 있다.
양측은 이번 협약을 통해 연말까지 미국, 독일, 영국, 호주 등 구미 대양주 학생을 대상으로 한국 교육여행 특별 캠페인을 실시한다. 각국 협회 홈페이지에 한국관광 특집 페이지를 개설해 상세한 방한 여행 정보를 제공한다. 또한 방한 시 국제학생증 겸용 ‘2023~2024 한국방문의 해’를 기념할 수 있는 한정판 선불교통카드도 증정한다.

이학주 관광공사 국제관광본부장은 “2023 외래 관광객 조사에 따르면 교육 목적의 방한 관광객 체류 기간이 20.1일로 가장 길어 학생층을 대상으로 한 교육여행 유치사업은 큰 의미가 있다”며 “이번 업무협약을 계기로 구미대양주 국가뿐 아니라 일본, 중국까지 확대해 교육여행 목적지로 한국의 매력을 강화하겠다”라고 밝혔다.



김재범 기자 oldfiel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