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정민 “술·담배 끊었다…온 장기가 제대로 움직여” (핑계고)

입력 2024-07-09 16:3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4개월 째 금주 중인 황정민 “아침이 상쾌해”. 사잔=유튜브 ‘핑계고’


배우 황정민이 술과 담배를 끊었다고 밝혔다.

배우 황정민이 최근 유튜브 ‘핑계고’에 출연했다. 이날 황정민은 “요즘 금주 상태다. 술 안 먹은 지 4개월 됐다”고 말했다. 이에 유재석이 “형은 술톤인데…”하면서 웃었다.

황정민은 “(여전히) 술톤이긴 한데…술을 3개월 안 먹으니까 얼굴이 맑아지길래 '얼굴 빨간 게 술 때문이었구나'고 생각했다. 그런데 한 4개월 지나니까 색깔이 다시 돌아왔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면서 황정민은 “얼굴이 빨간 게 화 때문인 거 같다. 마음 속에 화가 있다 보니 얼굴이 빨개지는 거 같다”고 말했다.

4개월 째 금주 중인 황정민 “아침이 상쾌해”. 사잔=유튜브 ‘핑계고’


4개월 째 금주 중인 황정민 “아침이 상쾌해”. 사잔=유튜브 ‘핑계고’


4개월 째 금주 중인 황정민 “아침이 상쾌해”. 사잔=유튜브 ‘핑계고’


황정민은 "술을 끊으니까 너무 좋긴 하다. 온 장기가 이제 제대로 움직인다는 걸 느낀다. 각자 장기가 제 할 일을 하는 것 같다. 예전에는 장기들이 오직 술 해독으로만 움직이는 거 같았다"고 말했다. 또 “아침에 일어나도 너무 상쾌하다. 다만 만남의 자리가 없어졌다. 사람들한테 전화도 안 온다. 그냥 집에 멍청하게 가만히 있는다. 육아하고 있다”라고 덧붙여 웃음을 안겼다.

또 황정민은 “담배 끊은 지 5~6년 된 거 같다”고 고백했다. 유재석이 "형, 작품에서 담배 피우잖아"라고 놀란 표정을 짓자, 황정민은 “그거 금연초”라고 설명했다. 황정민은 “작품에서 담배 피우는 신이 있다 하면 웬만하면 안 피우려고 하고, 정중하게 감독님한테 말한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황정민은 오는 13일부터 8월 18일까지 연극 맥베스로 관객들을 만날 예정이다.
이슬비 동아닷컴 기자 misty8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