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흥그룹, 협력업체 공사대금 1200억 현금으로 설 전 조기지급

입력 2022-01-19 15:0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중흥그룹(중흥건설) 사옥. 사진제공 | 중흥그룹

중흥그룹은 설 명절을 앞두고 협력사들의 자금난 해소를 돕기 위해 약 1200억 원 규모의 공사대금을 명절 전에 전액 현금으로 조기지급한다.


중흥건설 관계자는 19일 “협력업체들의 원활한 자금운용을 위해 설 명절 전에 공사대금을 전액 현금으로 지급하기로 했다”며 “코로나19로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협력업체와의 상생을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중흥건설은 이에 따라 전국 50여 개 공사현장의 협력업체들이 직원들의 임금 및 자재대금을 원활하게 지급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중흥그룹은 지난해 추석 명절 전에도 공사대금 1000억 원을 조기 지급했다.


한편 중흥그룹은 지난해 협력 중소기업의 혁신성장을 위한 기술경쟁력 강화와 대·중소기업간 임금격차 해소를 위한 동반성장 활동으로 3년간 100억 원 규모 지원을 동반성장위원회와 협약한 바 있다.

김도헌 기자 dohone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