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학철 부회장 “美 배터리 사업에 14조원 투자”

입력 2022-07-20 09:0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신학철 LG화학 부회장이 19일 서울 강서구 LG화학 마곡 R&D 캠퍼스를 방문한 재닛 옐런 미 재무장관(맨 오른쪽)에게 전기차 배터리 소재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제공|LG화학

옐런 美 재무장관, LG화학 마곡 R&D 캠퍼스 방문

전지 소재 공급망 구축 협력 논의
세계 최대 북미 시장 공략 가속화
양극재 생산공장 신설 적극 검토
신학철 LG화학 부회장이 19일 서울 강서구 LG화학 마곡 R&D 캠퍼스를 방문한 재닛 옐런 미국 재무부 장관과 만나 2025년까지 미국 배터리 공급망 현지화에 약 110억 달러(약 14조4331억 원)를 투자하겠다고 밝혔다.

신 부회장은 옐런 장관과 1시간 넘게 LG화학의 전지 소재 기술과 지속가능 전략이 담긴 전시장을 둘러보고, 소재 공급망 구축에 대한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옐런 장관은 “한미 양국 기업들이 노력해준 덕분에 양국이 굳건한 경제 동맹으로 성장했다”며 민간 분야에서 지속적인 협력을 요청했다.


●세계 최고 전지 소재 회사 목표


LG화학은 전기차 시장 성장과 함께 수요가 급격히 증가하고 있는 전지 소재 분야를 적극 육성하고 있다. 이를 위해 양극재부터 분리막, CNT(탄소나노튜브), 방열접착제, 음극바인더, BAS(Battery Assembly Solution) 등 사업 포트폴리오를 강화하고 있으며, ‘세계 최고 종합 전지 소재 회사’를 목표로 2025년까지 6조 원의 과감한 투자 계획도 추진 중이다.

특히 세계 최대 자동차 시장 중 하나인 북미 지역에서 배터리 공급망을 현지화하기 위한 투자액(자회사 LG에너지솔루션 포함)은 2020년부터 2025년까지 110억 달러 규모를 상회할 것으로 예상된다. 양극재 공장 신설도 적극 검토하고 있다. 이번 옐런 장관과 논의를 통해 공급망 협력이 가속화 되면 LG화학의 북미 배터리 소재 관련 투자도 한층 빨라질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LG화학의 배터리 제조 자회사인 LG에너지솔루션은 합작사 형태로 미국 오하이오, 테네시, 미시건과 캐나다 온타리오주 등에 생산시설을 확충하고 있으며, 전지 소재에 대한 현지 수요도 지속적으로 늘고 있다.

LG화학은 이와 함께 지속가능한 전지 소재 사업을 위해 재활용 소재를 활용한 전구체 및 양극재 생산 등 자원 선순환(closed-loop) 체계 구축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미국에서는 북미 최대 규모 배터리 재활용 업체인 라이사이클(Li-Cycle)에 지분을 투자하고 2023년부터10년 간 재활용 니켈 2만톤(고성능 전기차 30만대분)을 공급받기로 했다.

신 부회장은 “미국은 LG화학의 전기차용 배터리 연구개발이 본격화된 곳으로 미국 내 주요 자동차 제조 기업들과는 오랜 시간 긴밀한 협력 관계를 이어 왔다”며, “전지 소재 분야에서도 미국 주요 기업들과 협력 관계를 강화하고, 세계 최고 종합 전지 소재 회사로 도약하기 위해 새로운 혁신을 선보이겠다”고 밝혔다.

원성열 기자 sereno@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