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터’ 문가영 “상반된 김시후-최태준, 반반이 좋다”

입력 2016-03-02 11:2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배우 문가영이 김시후와 최태준을 두고 고민했다.

문가영은 2일 오전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커터’ 제작보고회에서 “김시후와 최태준 가운데 실제 이상형을 꼽아달라”는 요청을 받았다.

이에 그는 “이런 질문이 나올 줄 알고 전부터 생각해봤다. 그런데 아무리 고민을 해봐도 두 분의 이미지가 다르다. 각자의 매력이 있는데 굳이 한사람을 꼽아야 하나”라고 털어놨다. 그러자 최태준은 “꼽아달라”고 강하게 어필했다.

그러나 문가영은 “반반이 좋은 것 같다. 영화를 본 관객들도 내 말을 이해할 것”이라며 “두 사람의 매력이 골고루 섞인 남자가 좋다”고 말했다. 다시 마이크를 든 최태준은 “치킨인 줄 알았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커터’는 술에 취해 여자들이 사라진다는 성범죄 괴담을 소재로 한 작품으로 술에 취한 여자들을 노리는 검은 손길과 그 속에 말려든 고등학생들의 충격 살인 사건을 그린 범죄 드라마다.

먼저 최태준이 눈에 띄는 훤칠한 외모로 술에 취한 여성을 노리는 고등학생 ‘세준’을 연기했다. 김시후는 어머니의 치료비를 위해 시작했던 아르바이트로 인해 끔찍한 사건에 휘말리게 되는 전학생 ‘윤재’ 역으로 변신했다. 마지막으로 ‘세준’을 짝사랑하면서 비극적인 사건에 빠지는 ‘은영’을 열연했다.

제20회 부산국제단편영화제에서 ‘이효종씨 가족의 저녁식사’로 심사위원 특별상을 수상했던 정희성 감독의 탁월한 연출력과 ‘아이들’ ‘리턴’의 연출자로 유명한 이규만 감독의 제작 참여로 기대를 높이는 ‘커터’는 24일 개봉 예정이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