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체크] ‘터널’ 과거로 돌아간 최진혁, 이시아와 애틋한 재회 끝 김민상 추적

입력 2017-05-13 09:5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터널’에서는 최진혁이 과거로 돌아간 모습이 그려졌다.

OCN ‘터널’에서는 목진우(김민상 분)가 30년 전 연쇄살인 사건의 진범인 것을 알게 된 박광호(최진혁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목진우와 박광호의 치열한 긴장감이 이어지던 중, 극 말미에는 터널에서 목진우와 몸싸움을 하던 박광호가 다시 한번 과거로 타임슬립해 눈길을 모았다.

오늘(13일) 방송되는 ‘터널’에서는 1986년도에서 아내 연숙(이시아 분)과 재회하는 박광호의 모습이 눈길을 사로잡을 예정. 방송을 앞두고 제작진이 임신한 아내 연숙에게 이마 키스를 하는 박광호의 모습이 담긴 사진을 공개했다. 그간 과거와 현재에서 서로 애타게 찾아 해맸던 만큼, 애절한 부부의 재회가 눈시울을 자극할 것으로 보인다.

뿐만 아니라 현대에서 박광호는 1986년 연쇄살인의 진범이 목진우(김민상 분)라는 것을 안 상황. 이날 방송에서는 1986년도 젊은 시절 목진우의 뒤를 쫓는 박광호의 모습이 눈길을 사로잡을 것으로 보인다. 또한 현대에서 갑자기 사라진 박광호를 찾아나서는 전성식(조희봉 분), 김선재(윤현민 분), 신재이(이유영 분)의 모습이 동시에 그려진다.

‘터널’의 제작진은 “지난 주 휴방에 아쉬워한 시청자들의 기다림을 잘 알고 있다”며 “이날 방송을 통해 시청자들의 기대를 완벽하게 충족시키겠다”고 기대감을 전했다. 매주 토요일과 일요일 밤 10시에 방송 된다.

동아닷컴 이슬비 기자 misty8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사진|‘터널’ 최진혁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