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궁민남편’ 낚시 도전한 다섯 남편! 뜻밖의 풍랑주의보에 단체 멘붕?!

입력 2018-12-01 10:4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동아닷컴]

‘궁민남편’ 멤버들과 제작진이 촬영 취소 위기에 처했다?

신나는 축구 경기 직관, 꿀잼 가득했던 괘방산 백패킹 그리고 장장 3개월간의 힙합 일탈기를 완성하며 뭉클함을 선사했던 MBC 일밤 ‘궁민남편’이 이번에는 모든 남편들의 로망, 바다 낚시에 도전한다.

오랫동안 그렸던 낚시의 꿈을 이루게 된 권오중은 이날 차인표, 안정환, 김용만, 조태관을 데리고 서울 도심을 벗어나 자신이 점찍어둔 특별한 장소로 향했다.

그러나 이들의 낚시 도전을 위협하는 예상치 못한 손님(?)이 등장한다. 바로 거센 바람과 파도를 몰고 온 ‘풍랑주의보’. 갑작스러운 비보를 접한 다섯 남편은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고 배가 뜰 수 있을지 없을지 불투명해진 상황에 그야말로 ‘단체 멘붕’에 빠졌다고.

급기야 사태의 심각성을 감지한 제작진이 긴급회의까지 소집했다고 해 현장에는 심상치 않은 긴장감이 서렸다는 후문이다.

과연 새로운 일탈의 시작부터 험난함에 부딪힌 차인표, 안정환, 김용만, 권오중, 조태관 다섯 남편이 무사히 낚시 도전을 이어갈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뜻밖의 풍랑주의보를 만난 다섯 남편이 어떻게 위기를 헤쳐 나갈지는 2일 저녁 6시 35분 방송되는 MBC 일밤 ‘궁민남편’에서 확인할 수 있다.

동아닷컴 송치훈 기자 sch53@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