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피플] 이효리 SNS 중단+‘막셀’→핑클·엄정화·제시 “사랑해♥”(종합)

입력 2020-09-03 22:53: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이효리 SNS 활동 중단+마지막 셀카 공개
핑클·엄정화·제시 등 아쉬움 전해 “사랑해”
아쉬움에 가득한 팬들 댓글도 봇물
가수 이효리가 ‘마지막 셀카’를 공개하며 SNS 활동을 중단한다.
이효리는 3일 인스타그램 계정에 “막셀(마직막 셀카)”라는 글과 사진을 올렸다. 사진 속 이효리는 시크한 매력을 뽐내고 있다.

앞서 이효리는 SNS 활동 중단을 알렸다. 이효리는 2일 인스타그램 계정에 “여러분 안녕하세요. 다름 아니라 앞으로 3일쯤 기한을두고 이제 인스타그램을 그만하려고 합니다”라고 SNS 활동 중단을 고지했다.

이어 “최근에 있었던 일 때문은 아니고요. (물론 아주 영향이 없진 않지만) 활동이 많이 없어 늘 소식 목말라하는 팬들과 소통하고자 했던 공간인데 이거 은근히 신경도 많이 쓰이고 쉽지 않네요”라고 적었다.

이효리는 “우리 팬들과는 다른 방식의 소통 생각해볼게요. 그동안 늘 부족한 저를 보러 와주시고 응원해주시고 예뻐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물론 쓴소리해 주신 분들도 고맙습니다”라고 썼다.

그러면서 “여러 가지 힘든 상황 속에 굳건히 자기의 자리 지켜나가시길 바랍니다. 사랑해요, 고맙습니다”라고 마음을 전했다.

2016년 인스타그램 계정을 개설한 이효리는 남편 이상순과의 제주도 일상 등을 공개하며 팬들과 소통해왔다. 이전에는 ‘소길댁’이라는 닉네임으로 블로그 운영을 통해 팬들과 소통하기도 했었다. 하지만 ‘필터링 없는’ 이효리 소통 방식 그때마다 화제와 논란이 됐다.

특히 이효리에게 올해는 ‘천국과 지옥’을 오간 기분이었다. MBC ‘놀면 뭐하니?’의 혼성그룹 프로젝트 싹쓰리 멤버 린다G로 발탁돼 ‘슈퍼스타의 귀환’을 알렸지만, 취중 노래방 라이브 방송으로 큰 위기도 맞았다.

최근에는 억지에 가까운 중국 누리꾼들의 횡포로 가슴앓이를 해야 했다. 이에 결국 이효리는 ‘놀면 뭐하니?’ 환불원정대 본격 활동에 앞서 SNS 활동 중단을 선언했다. 불필요한 오해를 사는 소통보다는 활동을 통해 건전한 소통을 전하겠다는 이효리 결심으로 풀이된다.

이에 따라 이효리는 온라인 소통 대신 활동을 통해 대중과 만날 예정이다. 하지만 아쉬워하는 이가 많다. 동료 연예인들은 이효리가 SNS 활동 중단을 아쉬워하면서도 그의 선택을 응원했다.


먼저 같은 핑클 멤버인 옥주현은 “그만하지 말라”고 했고 성유리, 이진 역시 아쉬움을 표현했다. 장영란은 “이효리 씨 안 돼요. SNS를 보고 소통하고 큰 힘이 됐는데. 나의 최고의 연예인”이라며 “따듯한 사람. 상처받았을까 봐 마음 아팠는데, 아프지 말고 상처받지 마요 늘 응원합니다”라고 적었다.

또한, 환불원정대 멤버 엄정화와 제시는 마지막 셀카에 “사랑해”라고 애정을 전했다. 성유리, 이진은 마지막 셀카에도 애정과 마음을 담았다. 장영란 역시 마찬가지였다. 나비와 이사배도 아쉬움과 팬심을 전했다.
많은 팬도 동료 연예인 못지않게 이효리가 SNS 소통을 중단하는 걸 아쉬워했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