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돌 도박 발각, 해외서 원정 도박 혐의로 입건

입력 2020-09-14 21:2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유명 아이돌 그룹 멤버 두 명이 해외에서 원정도박한 사실이 밝혀졌다.

14일 MBC 뉴스데스크에 따르면 일본에 진출해 인기를 끌고 있는 한 아이돌 그룹 멤버 두 명이 해외에서 원정도박을 한 혐의로 입건됐다.

이들은 2016년부터 2018년까지 필리핀의 한 카지노에 들러 도박을 한 것으로 확인됐다. 현재까지 도박을 한 횟수는 한 두차례에 불과하지만 판돈이 최대 5000만원까지 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멤버 중 한 명은 필리핀이 말고도 한국인이 운영하는 불법 온라인 도박 사이트에서도 도박을 한 사실이 확인됐다.

경찰은 지난주 초 두 사람을 불러 도박 경위를 조사했따. 이들은 경찰 조서에서 “도박 목적으로 출국한 것은 아니며, 필리핀에 갔다가 우연히 도박을 하게된 것”이라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소속사 관계자는 관련해 “아무것도 모른다. 확인이 필요하다”라고 전했다.



한편, 이 그룹의 멤버는 올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가운데 유흥업소 종사자와 접촉사실이 드러나며 논란을 일으키기도 했다.

경찰은 추가 원정 도박자가 있는지 등에 대해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동아닷컴 조유경 기자 polaris2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