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참3’ 첫 만남→첫날 밤(?) 급발진 커플…스킨십 견해차로 충돌

입력 2020-11-17 07:46: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고민녀 커플이 스킨십에 대한 전혀 다른 생각 때문에 충돌한다.

17일 방송되는 KBS Joy '연애의 참견 시즌3' 46회에는 비슷한 연애 가치관을 가진 남자친구와 사귀게 된 고민녀의 사연이 공개된다.

서로에게 동질감을 느끼고 하룻밤 사이에 연인이 된 두 사람은 그동안 늘 조심스럽고 신중한 연애를 해온 것과 달리 이번에는 정반대로 빠르고 화끈한 연애를 하게 된다.

하지만 남자친구는 데이트를 할 때마다 은밀하고 편한 곳만 찾는다고. 그러던 어느 날, 고민녀는 남자친구의 검색 기록을 보고 충격에 빠진다. 여기에 남자친구가 친구들 앞에서 하는 이야기를 들은 후 더 큰 혼란에 빠지며 남자친구가 자신을 만나는 이유에 대해 다시 생각하게 된다.

한혜진은 예상하지 못한 방향으로 이야기가 흘러가자 "이걸 어떻게 해야 하지? 두 사람은 완전 잘못 만났다. 회전목마인 줄 알았더니 롤러코스터를 탄 거다"라며 안타까워하고, 주우재는 "두 사람을 괴롭힌 건 처음 만났을 때 한 대화다. 다 척이었다"라며 두 사람이 첫 만남 때 했던 대화들을 의심한다.

곽정은은 "고민녀와 잘 해보려고 한 말일 수도 있고 아니면 숨겨져 있던 마음이 나온 걸 수도 있다"라며 갑론을박을 펼치면서 "사랑의 속도가 있다면 그 기준은 OO 쪽에 맞춰주는 게 맞는 거 같다"라며 스킨십을 비롯해 사랑의 속도에 있어서 그 기준을 어떻게 잡아야 하는지 의견을 나눌 예정이다.

과연 사랑의 속도가 다른 두 남녀의 문제는 어떻게 해결할 수 있을까. 고민녀 커플 사연의 결말은 오늘(17일) 밤 10시 50분 KBS Joy '연애의 참견 시즌3' 46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KBS Joy '연애의 참견 시즌3'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