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 연기할 날 꿈꿔”…‘수리남’ 하정우·황정민, 운명적 첫 만남

입력 2022-09-07 12:4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7일 서울 역삼동 조선팰리스 서울강남에서 열린 넷플릭스 ‘수리남‘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황정민과 하정우가 다정한 모습으로 포즈를 취하고 있다. 김민성 기자 marineboy@donga.com

하정우와 황정민 등 최고의 배우들과 충무로 대표 감독 윤종빈이 의기투합한 올해 넷플릭스 최대 기대작 ‘수리남’이 글로벌 시청자의 마음을 사로잡을 전망이다. 남미 국가 수리남을 장악한 마약 조직의 음모로 누명을 쓴 주인공이 국가정보원의 비밀임무를 수행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은 9일 공개된다.

이번 작품의 출발점인 하정우는 “남미의 작은 나라의 한국인 마약상 실화”가 “영화적”이라 생각해 네 편의 영화를 함께 한 절친한 ‘영화적 동지’인 윤종빈 감독에게 연출을 제안했다. “이야기가 주는 힘”에 “언젠가는 꼭 영상화되어야 하는 작품”이라고 생각했다.

이번 작품을 통해 처음으로 드라마 시리즈 연출에 도전한 윤 감독은 7일 서울 강남 조선팰리스에서 열린 제작발표회에서 “두 시간 호흡으로 담기 힘든 방대한 이야기”라고 설명했다. 첫 시리즈를 넷플릭스와 함께 해 만족한다는 그는 “이렇게 해라, 저렇게 해라는 말이 전혀 없더라. 오히려 제가 먼저 넷플릭스에 ‘이렇게 해도 될까요?’라고 물었다. 그럴 때 마다 ‘알아서 하십쇼’라고 해서 자유롭게 촬영했다”며 웃었다.

7일 서울 역삼동 조선팰리스 서울강남에서 열린 넷플릭스 ‘수리남‘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유연석, 박해수, 윤종빈 감독, 황정민, 하정우, 조우진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김민성 기자 marineboy@donga.com



○하정우와 황정민, 기대되는 첫 만남

‘수리남’은 대한민국 최고의 두 배우인 하정우와 황정민이 처음 호흡을 맞춘 작품으로도 기대를 모은다. 두 사람은 각각 삶을 꾸려가기 위해 수리남으로 떠난 뒤 사건에 휘말리는 “생존 본능으로 똘똘 뭉친” 민간 사업가와 목사로 위장한 “인간쓰레기” 마약왕을 연기한다.

황정민과의 연기 호흡을 오랫동안 “꿈 꿔왔다”는 하정우는 “대학을 갓 졸업하고 처음 들어간 매니지먼트 회사에서 정민이 형을 처음 만났다. 형이 2005년에 윤 감독과 제가 함께 한 ‘용서 받지 못한 자’ 시사회에도 참석해 격려하고 용기를 주셨다. 늘 형과 함께 작업해보고 싶었는데 이렇게 오랜 시간이 걸리지는 몰랐다”고 말했다. 이에 “뭘 꿈까지 꾸고 그러냐”며 장난스레 입을 연 황정민은 “정우랑와 만날 때 마다 ‘우리는 언제 함께 하니’라는 이야기를 했었는데 이렇게 만나게 됐다. 특히 윤 감독님이 이렇게 조합을 잘 해주셔서 정말 좋다”며 웃었다.

시리즈는 하정우·황정민 외에도 박해수, 유연석, 조우진 등 화려한 캐스팅을 자랑한다. 이에 대해 윤 감독은 “좋아하고 궁금했던 배우들과 함께 작업할 수 있어 정말 행복했다”라며 “모든 배우들이 모두 모여 촬영하는 날이 있었는데 에너지가 정말 엄청났다”고 돌이켰다.



○노력과 열정으로 담아낸 남미의 풍광

시리즈는 남미의 풍광을 담아내기 위해 대부분의 분량을 도미니카 공화국에서 촬영했다. 황정민은 “숲 속의 절벽에서 내려다보던 풍광”에 대해 언급하며 “작품 속에서는 마약 제배 단지로 나오는 곳이지만 절벽 위에서 내려다보면 강이 흐르는 고즈넉한 시골 마을이 보였는데 정말 멋졌다”고 돌이켰다. 하정우는 긴 해외 촬영으로 “피곤했었다”면서도 “그 나라 국민들이 정말 열정적이시더라. 길거리에서 스스럼없이 춤추고 이야기 하는 모습이 정말 인상적이었다”고 떠올렸다.

윤 감독은 해외 촬영 전부터 국내에서도 “남미의 모습”을 재현하려고 노력했다. 팬데믹으로 인해 하늘 길이 막히자 “눈물까지 났었다”고 돌이킨 그는 “그러다 가족과 잠깐 제주도에 갔었는데 문득 이곳을 남미로 꾸밀 수 있지 않을까 싶었다. 미술 감독님과 상의해 제주도를 남미로 만들기로 했다. 야자수를 사와서 심고 식물도 제배해 보자 싶었다. 그렇게 꾸미다보니 남미랑 얼추 비슷하더라. ‘어라? 이게 되네’ 싶었다. 배우들도 놀랄 정도였다”고 자신했다.

이승미 기자 smlee@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