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도석 시의원 “낙후된 원도심 관광 상품화 정책 중단하라”

입력 2024-06-18 18:06:42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주거환경 개선 뒷전, 관광 상품화 정책 취급”
시에 원도심 산복도로 문화축제 개최 등 촉구

최도석 부산시의회 복진환경위원회 의원. (사진제공=부산시의회)

부산시의회에서 부산시의 낙후된 원도심 지역의 형식적인 관광 상품화 정책 중단과 지역발전 대책을 수립해 추진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최도석 부산시의회 복진환경위원회 의원(국민의힘, 서구2)은 제321회 정례회에서 5분 자유발언을 통해 “부산의 산·강·바다를 활용하는 관광개발은 뒤로 한 채, 낙후된 원도심의 관광 상품화 정책에는 문제점이 없는지 들여다봐야 한다”고 비판했다.

최도석 의원은 “서구 아미동 비석문화마을 일원의 주민은 6.25 한국동란 피난 시절의 열악한 구조의 임시 주거구조에서 현재 거주하고 있다”며 “급경사의 계단과 우산을 펼칠 수 없을 정도의 좁은 골목에다 도시가스 보급률이 낮아 빈민촌의 상징인 연탄봉사 이벤트 행사지역으로 남아 있다”고 역설했다.

이어 “최근 들어 비석마을을 방문하는 외국 관광객들이 증가하고 있지만, 지갑을 열 수 있는 곳이 단 한 곳도 없고 낡고 오래돼 낙후된 지역주민 삶의 현장 구경이 전부”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아미동 일대의 일본인 공동묘지로 부끄러운 6.25 피난 시절 임시 주거시설을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등재하겠다는 것이 부산시와 서구의 입장”이라면서 “하지만 아미동 일원의 지역주민은 빈민촌의 관광 상품화 정책으로 주민이 인간 사파리 취급당하고 있다는 하소연이 가득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최 의원은 “시가 유네스코 세계유산 지정을 목표로 하는 서구 아미동 비석마을을 부산시 등록문화재로 등재하고 ‘역사보존형’ 지구단위계획 수립 대상지로 지정하면서 주민의 재산권 행사는 불리하게 됐다”고 지적하며 “‘유네스코 세계유산’이라는 거창한 구호만 있고 지역개발도, 관광도 없어 두 가지 모두를 놓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최 의원은 시에 ▲남항재개발사업 추진 원도심 부활 ▲가칭 원도심 산복도로 문화축제 개최 ▲산복도로 대개조 사업 추진 ▲중복도로 일원 공·폐가 활용한 소규모 실버주택 건립해 고령의 어르신 이주 ▲비석문화마을 주거지역의 등록문화재 지정 해제·역사보존형 지구단위계획 수립 대상지 제외 ▲비석마을 부지 주민을 위한 근린공원으로 재탄생 검토 요청 등을 촉구했다.

마지막으로 최 의원은 “여행사도 외면하는 실리 없는 원도심의 관광 상품화보다는 역대 그 어떤 시장도 관심을 두지 않았던 원도심 부활을 위해 활력을 불어넣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부산 | 김태현 스포츠동아 기자 localbuk@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대한민국 1등 스포츠신문 스포츠동아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