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요한 “엑소 수호에게 연기 조언? 가진 능력 말해줬을 뿐”[인터뷰]

입력 2024-06-25 15:41:25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제공|디즈니+

배우 송강호(57)와 변요한(38)이 드디어 한 작품에서 만나 치열하게 연기했다. 두 사람은 18일 마지막 화를 공개한 디즈니+ 오리지널 드라마 ‘삼식이 삼촌’를 함께 이끌었다. 데뷔 후 25년 만에 첫 드라마에 출연한 송강호와 데뷔 초부터 그와 연기 호흡 맞출 날을 꿈꿔왔던 변요한에게 이번 드라마는 어느 때보다 특별했다.

1950년대 말에서 1960년대를 배경으로 한 드라마에서 두 사람은 각각 정치인들의 해결사 노릇을 하는 박두칠과 조국을 좋은 나라로 만들겠다는 엘리트 청년 김산 역을 맡아 자신들의 ‘원대한 꿈’을 위해 위험한 동행을 했다. 의미가 남다른 선배 송강호의 첫 드라마에 “숟가락 하나 얹었을 뿐”이라는 변요한의 말에 송강호는 “그의 연기는 우리 드라마를 받쳐주는 기둥이었다”고 화답했다.

변요한은 미국에서 공부한 경험과 자기 능력으로 전쟁 직후의 낙후된 대한민국을 선진 국가로 만들기 위해 거침없이 질주하는 김산을 단 두 단어, “꿈”과 “야망”으로 정의했다.

“사실 꿈과 야망이 없는 사람은 이 세상에 없어요. 다만 그 크기가 다른 것이라 생각해요. 김산은 꿈과 야망을 드러내는 것에 더욱 솔직한 인물이라 생각했죠. 저도 제 꿈과 야망에 솔직한 편이거든요.”

‘장학생’이라는 것도 김산의 공통점이다. 한국예술종합학교(한예종)의 장학생 출신인 그는 극 중 미국 ‘올브라이트 장학재단’의 장학생이었던 김산에 대해 “장학생의 마음은 장학생이 아는 법”이라며 장난스럽게 웃었다.

이어 그는 극초반 등장한 긴 연설 장면을 절대 잊지 못할 중요한 ‘한 컷’으로 꼽았다. 김산이라는 인물의 생각을 제대로 보여주는 가장 중요한 해당 장면을 빈틈없이 소화하기 위해 “세 페이지에 달하는 엄청난 대사를 입이 닳도록 외우고 또 외웠다”고 돌이켰다.

“오직 그 장면을 위해 마음을 다스리기 위한 여행까지 다녀왔어요. 제주도 바다를 바라보며 대사를 계속 읊고, 대사를 더욱 돋보이기 위한 온갖 손짓·발짓을 다 해봤죠. 다행히 현장에 가서 저를 믿어주시는 분들의 눈빛을 받으니 제가 하고 싶었던 표현들이 자연스럽게 되더라고요.”

데뷔 이후 그의 목표는 늘 한결같은 자세로 연기하는 것이다. 연기에 있어서는 늘 최선을 다한다고 자부할 수도 있다. 하지만 그런 그도 감탄을 자아내는 선배 송강호의 앞에서는 “늘 부끄럽고 작아지는 기분”을 피할 수가 없었다고 했다.

“(송강호)선배님께서 연기와 현장을 대하는 모습은 경건하다는 말이 나올 정도예요. 연기와 작품을 얼마나 사랑하시는지 절로 느껴지죠. 본인 촬영이 끝난 후에도 늘 현장을 지키시고 상대 배우가 연기하는 걸 보며 늘 손뼉 치며 격려해 주셨죠. 그런 선배님을 보면서 정말 많은 걸 느꼈습니다. 따라가려 노력도 했고요.”

“가지고 있는 모든 에너지가 바닥날 때까지” 연기하는 것을 일생일대의 야망처럼 품고 있는 그에게 데뷔 이후 한결같은 에너지로 연기하며 존경받는 배우로 자리를 지키고 있는 송강호가 더욱 특별하게 보였다고 덧붙였다.

“무슨 일이든 10년을 하면 직업인이고 20년을 하면 장인이 된다고 하잖아요. 장인을 향한 존경의 마음이 드는 건 당연한 거 같아요. 배우는 선택되어야 하는 직업인데, 정말 훌륭한 작품들을 많이 하셨잖아요. 정말 대단한 일이죠.”

송강호 등 훌륭한 선배들에게 늘 배우려는 후배지만, 후배들에게는 닮고 싶은 선배이기도 한 그다. 특히 엑소 멤버이자 배우인 수호(김준면)는 최근 인터뷰를 통해 “요한이 형은 내가 연기를 놓지 않게끔 이끌어준 고마운 사람”이라며 고마움을 표현하기도 했다.

“제가 준면이에게 한 거라곤 그저 준면이가 가진 재능에 관해 이야기한 거뿐이에요. 그 재능을 제가 보고 싶었기 때문이죠. 준면이가 고맙게도 좋게 말해준 거로 생각해요. 저 또한 앞으로 배워야 할 게 더 많죠.”


이승미 기자 smlee@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