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라우드’ 고객 잡아라

입력 2012-06-09 07:0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온라인에 파일 등을 저장해 두고 언제 어디서든 이용할 수 있는 클라우드 서비스를 놓고 포털, 이동통신사 등 IT업체들의 고객 유치전이 날로 치열해지고 있다. 사진은 다음커뮤니케이션이 서비스하는 다음클라우드. 사진제공|다음커뮤니케이션

무료 앞세워 저마다 차별화 전략
고수들은 익숙한 환경 이용 강추


요즘 IT관련 기업이라면 어디나 관심을 갖는 클라우드(Cloud) 서비스. ‘하드웨어(주로 하드디스크)나 소프트웨어를 온라인에서 이용할 수 있게 해주는 서비스’를 말한다.

업계에서는 2015년이면 80% 이상의 기업이 기업형 클라우드 서비스를 사용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한 2011년 세계적으로 407억 달러(약 48조원)인 클라우드 컴퓨팅 시장이 2020년 2410억 달러(약 283조원)를 넘을 것이라는 예측도 있다.


● 내게 맞는 클라우드 서비스는 무얼까.

국내에서는 네이버, 다음 등 주요 포털 사이트, KT, SK텔레콤 등 이동통신사, IT업체들이 다양한 클라우드 서비스를 내놓고 치열한 고객 유치전을 펼치고 있다.

‘N드라이브’, ‘다음클라우드’, ‘LG클라우드’, ‘유클라우드’, ‘아이클라우드’, ‘T클라우드’, ‘드롭박스’ 등 국내외 기업들이 제공하는 클라우드 서비스의 명칭도 다양하다.

비슷비슷한 무료 용량과 기능 같지만, 살펴보면 제공업체마다 ‘비장의 서비스’가 있다.

KT의 유클라우드는 ‘매직폴더’라는 동기화 기능이 있다. 유클라우드 매니저를 PC에 설치하면 ‘매직폴더’라는 폴더가 만들어지는데, 이곳에 파일을 넣어두면 작업을 하다가 따로 저장하지 않아도 알아서 유클라우드와 동기화되는 ‘매직’을 부린다.

네이버의 ‘N드라이브’는 따로 프로그램을 설치 안해도 사진, 동영상, 음악을 볼 수 있게 해준다. 네이버의 스마트폰용 ‘네이버 카메라’로 사진을 찍으면 자동으로 사진파일을 N드라이브에 저장하기도 한다.

이런 설명을 듣고 “어, 이건 이미 하고 있는데”라고 놀라면 이미 자신도 모르게 클라우드 서비스를 이용하고 있는 것이다.

SK텔레콤의 ‘T클라우드’는 주소록, 연락처, 다이어리 등을 주기적으로 백업할 수 있다는 점이 장점이다.

그렇다면 내게 맞는 클라우드 서비스는 어떤 것일까. 클라우드 고수들은 자신에게 익숙한 환경의 클라우드 서비스를 추천한다. 평소 네이버를 자주 이용하는 유저라면 N드라이브, 다음 접속이 많은 사람이라면 다음 클라우드가 편하다는 얘기이다.

클라우드 서비스는 앞으로 더욱 편리하고, 기능적으로 발전할 것으로 보인다.

다음커뮤니케이션 권지영 클라우드 기획팀장은 “N스크린(하나의 멀티미디어 콘텐츠를 다수의 기기에서 사용하는 서비스) 시대를 맞아 스마트 기기와 통신망은 계속 발전할 것”이라며 “냉장고, 청소기, 카메라 등으로 확대되는 등 클라우드는 점점 삶의 일부로 자리잡게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양형모 기자 ranbi@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트위터 @ranbi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