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톡 QR 체크인 서비스 제공

입력 2020-07-01 13:4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카카오는 카카오톡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고위험 시설에 도입된 QR기반 전자출입명부(Ki-Pass)의 QR 체크인 서비스를 1일 시작했다. 중앙사고수습본부는 지난 달 10일 클럽, 노래방, 유흥주점 등 코로나19 고위험 시설에 전자출입명부도입을 의무화했다.
카카오는 보건복지부와 협의를 거쳐 이날부터 모든 카카오톡 이용자들이 QR 체크인을 이용할 수 있도록 서비스를 구현했다. 카카오톡 실행 후 하단의 #탭에서 맨 앞의 ‘코로나19’ 특별페이지에 위치한 QR체크인 버튼을 누르면 된다. 개인정보 동의를 거치면 QR코드가 생성된다. 최초 이용 시 전화번호 확인 인증이 필요하며 인증은 한 달간 유효하다. 발급된 QR코드는 암호화를 거쳐 사회보장정보원과 분산해 저장된다. 역학조사가 필요할 때만 방역당국이 두 정보를 합쳐 이용자를 식별하며, 정보는 4주 후 자동 폐기된다. 카카오톡에는 이용자가 방문한 장소가 기록되지 않고, QR코드를 사용해 입장한 시설은 사용자의 인적사항을 확인할 수 없다.

김명근기자 dionys@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