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공정·상식 바로 세워 새로운 나라 만들 것”

입력 2022-03-11 05:4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대한민국 제20대 대통령에 당선된 윤석열 당선인.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윤석열, 제20대 대통령 당선…5년 만에 정권교체

직선제 개헌 후 첫 ‘0선-검사 출신’ 대통령
국정과제로 ‘국민통합·야당과의 협치’ 강조
바이든 대통령과 통화…한미관계 변화 예고
“국민 받들고 의회와 소통하며 협치하겠다”
제20대 대한민국 대통령에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가 당선됐다. 윤 당선인은 10일 국립현충원을 참배하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전화통화를 했다. 또 ‘통합과 협치’를 강조했다.

윤 당선인은 10일 48.56%(1639만4815표)의 득표율로 47.83%(1614만7738표)를 얻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를 꺾었다. 득표 차는 0.73%포인트, 24만7077표로 1, 2위 간 역대 최소격차 기록을 세운 유례없는 박빙 선거였다.

이번 대선으로 5년 만에 정권교체가 이뤄진다. 특히 윤 당선인은 1987년 대통령 직선제 개헌 후 처음으로 국회의원 경력이 없는 ‘0선 대통령’이 됐다. 또 첫 ‘검사 출신 대통령’에도 이름을 올렸다.

1960년 서울 성북구 보문동에서 태어난 윤 당선인은 서울대 법학과를 졸업한 뒤 ‘9수’ 끝에 1991년 사법시험에 합격했다. 이후 1994년 대구지방검찰청에서 검사 생활을 시작해 26년 간 공직 생활을 했다. 문재인 정부에선 서울중앙지검장과 검찰총장을 지냈고, 지난해 6월 29일 대선 출마를 선언했다.

윤 당선인은 10일 서울 동작구 국립현충원 참배로 당선인으로서의 공식 일정을 시작했다. 이날 오전 10시 35분께 현충원을 방문했다. 윤 당선인은 방명록에 ‘위대한 국민과 함께 통합과 번영의 나라를 만들겠습니다’라고 적었다.

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전화통화를 했다. 통화는 오전 10시 10분부터 약 10분 동안 서초동 자택에서 이뤄졌다. 당초 11일에 통화를 할 예정이었지만, 미국 측 요청으로 이날 통화가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취임 후 빠른 시일 내에 만나 한미 관계를 발전시키는 논의를 하자는 애기가 오간 것으로 전해진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으로부터 당선 축하 전화도 받았다.

윤 당선인은 국정과제로서 ‘국민 통합’과 ‘야당과의 협치’ 등을 강조했다. 이날 국회도서관 대강당에서 가진 당선인사에서 “(국민이 이 자리에 저를 세운 것은) 이 나라의 공정과 상식을 바로 세우라는 개혁의 목소리이자 국민을 편 가르지 말고 통합의 정치를 하라는 국민의 간절한 호소, 새로운 희망의 나라를 만들라는 준엄한 명령이다”라며 “저는 이러한 국민의 뜻을 결코 잊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을 위한 정치, 민생을 살리고 국익을 우선하는 정치는 대통령과 여당의 노력만으로는 불가능하다. 의회와 소통하고 야당과 협치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윤 당선인은 취임 전인 5월 9일까지 대통령직인수위원회를 통해 국가 비전과 국정과제를 구체화할 것으로 보인다. 탄핵 사태로 치러진 지난 대선은 인수위 없이 곧바로 새 정부가 출범했기 때문에, 이번 인수위 출범은 약 10년 만이다. 인수위원장에는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거론되고 있으며 비서실장은 국민의힘 장제원 의원이 내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김명근 기자 dionys@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