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랜드, 길렌워터 영입…그 배경과 기대감은?

입력 2019-12-05 14:2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트로이 길렌워터. 스포츠동아DB

인천 전자랜드는 “외국인 가드 섀넌 쇼터(30·186㎝) 대신 포워드 트로이 길렌워터(31·199㎝)를 영입했다”고 5일 공식 발표했다. 이날 오전 전자랜드에 합류한 길렌워커는 7일 서울 SK와의 홈경기부터 출전할 예정이다. 전자랜드의 선택이 다소 파격적이라 눈길을 끈다.

전자랜드 유도훈 감독(53)은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정규리그를 준비하는 단계에서 빠른 농구를 펼치겠다는 구상으로 쇼터를 영입했다. 강상재(25·200㎝), 이대헌(27·197㎝) 등 토종 빅맨 활용 폭을 크게 가져가겠다는 계획도 있었다.

유 감독의 구상은 어느 정도 효과를 봤지만 오래가진 못했다. 1라운드 이후 쇼터의 위력이 반감됐다. 전자랜드는 1라운드(7승2패) 평균 82.9점, 6.3개의 속공을 기록했지만 2라운드(3승6패)에는 평균 득점이 75.1점으로 뚝 떨어졌다. 속공 개수도 4.7개로 줄었다. 설상가상으로 이대헌이 손가락 골절상을 입어 전력에서 이탈해 골밑이 약해졌다.

전자랜드는 4일 원주 DB전에서 승리(95-89)하기 직전까지 4연패를 당했다. 연패 과정에서는 한 경기에서 70점을 채우기가 버거웠다. 지난달 30일 최하위 창원 LG전 패배는 큰 충격이었다. 유 감독은 LG전 직후 쇼터를 교체하기로 마음을 굳혔다. 그는 “쇼터가 뛸 때 공격에서 장점이 있지만, 수비에서의 약점도 분명했다. 득실 마진이 좋지 않았다. 잘해줬지만 골밑에서 도움 수비 없이 빅맨을 막고, 안정적으로 득점해줄 선수가 필요했다”고 교체 이유를 설명했다.

전자랜드가 선택한 길렌워터는 2014~2015시즌 고양 오리온, 2015~2016시즌 LG에서 뛴 검증된 외국인선수다. 2015~2016시즌 평균 26.2점을 기록해 득점왕을 차지했다. 그러나 비신사적인 행동으로 자주 물의를 일으켰다. KBL로부터 중징계를 받았고, 2016~2017시즌부터 두 시즌 동안 자격 제한도 받았다. 이후 일본에서도 좋지 못한 행동은 계속됐다. 평소에는 점잖지만 코트 위에서는 불같은 성미를 드러내 ‘악동’ 꼬리표가 붙었다. 길렌워터가 지난주부터 국내에 들어와 있었지만 KBL 구단들이 쉽게 접근하지 않았던 이유다.

전자랜드의 국제 업무 담당 변영재 팀장은 “유 감독님도 그 부분을 걱정했다. 그러나 KBL에서 뛰고자 하는 절실한 마음이라면 스스로 절제할 것으로 봤다. 우리 팀이 외국인선수 관리에 크게 문제가 없었다는 점도 작용했다”라며 “길렌워터가 팀에 가져올 장점에 더 주목했고, 감독님이 최종 결정했다”고 덧붙였다.

정지욱 기자 stop@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