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록 풍년’ 김하성, 이종범-이정후 부자와 한가위 경쟁

입력 2020-09-29 05:3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키움 김하성. 스포츠동아DB

키움 히어로즈 김하성(25)이 흥미로운 기록 경쟁에 뛰어들었다.

‘커리어 하이’ 시즌을 보내고 있는 김하성의 현재 가장 흥미로운 기록은 단연 도루다. 개막 이후 21차례 도루를 시도해 단 한 번의 실패도 없이 모두 성공했다. ‘개막 21연속도루 성공’이라는 KBO리그 최초의 기록을 만들며 1994년 대선배 김재현(은퇴)의 19연속도루까지 가뿐히 넘어섰다.

이제 김하성은 한 단계 더 높은 곳을 바라본다. 바로 ‘바람의 아들’이 가지고 있는 ‘29연속도루 성공’ 기록이다. 해태 타이거즈 시절 이종범(은퇴)은 1997년 5월 18일부터 6월 28일까지 무려 29연속도루에 성공했다. 이종범은 1997시즌 개막 이후 도루에 실패한 적이 있어 올 시즌 김하성처럼 그해 성공률 100%를 기록하진 못했다. 하지만 앞서 언급한 기간에 엄청난 주루 센스를 과시하며 무려 29차례나 연속해서 도루를 성공시켰다.

김하성은 2019시즌 후반 6연속도루에 성공한 바 있다. 올해 21연속도루를 더하면 현재 27연속도루 성공‘이다. 이종범의 29연속도루 성공에는 이제 불과 2개차로 다가섰다. 추석연휴 기간 중 이종범을 넘어 대망의 30연속도루 성공 고지도 밟을 수 있다.

김하성은 이종범의 아들인 팀 동료 이정후(22)와도 흥미로운 기록 경쟁을 이어가고 있다. 바로 팀 내 최다 타점자 타이틀이다. 김하성은 28일까지 올 시즌 98타점을 마크 중이다. 시즌 100타점 고지가 눈앞이다. 그런데 공교롭게도 올 시즌 타점생산능력을 비약적으로 키운 이정후가 97타점으로 턱밑을 추격하고 있다.

김하성은 본격적으로 1군에서 활약하기 시작한 2015년부터 매해 팀 내 타점 상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2017년에는 114타점으로 팀 내 타점 1위를 차지하기도 했다. 지난해까지 타율과 최다안타에서 놀라운 기록을 남긴 이정후지만, 타점에서 김하성을 위협했던 적은 단 한 번도 없었다. 그런 이정후가 이제는 김하성의 타점 타이틀 경쟁자로 떠올랐다. 둘이 사실상 올해 팀 타선을 이끌고 있기에 이는 시즌 끝까지 서로에게 긍정적 동기부여로 작용할 전망이다.

키움은 추석연휴 동안 KIA 타이거즈(9월 29~10월 1일·고척), SK 와이번스(10월 2~4일·인천)를 차례로 만난다. 기록 풍년의 기회를 맞은 김하성이 이종범-이정후 부자와 얽힌 기분 좋은 경쟁에서 미소를 지을 수 있을까.

장은상 기자 awar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