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실적인 FA 추적” 김하성, 디트로이트·토론토에서도 관심

입력 2020-11-22 17:13: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키움 김하성. 스포츠동아DB

키움 히어로즈 내야수 김하성(25)에 대한 해외 매체들의 관심이 끊이질 않고 있다.

미국 스포츠매체 팬사이디드는 22일(한국시간) “디트로이트 타이거즈가 현실적인 프리에이전트(FA) 3명을 지켜볼 것”이라고 전했다. 이 매체가 언급한 3명에는 KBO리그에서 뛰고 있는 김하성도 포함됐다.

팬사이디드는 “김하성은 향후 수년간 디트로이트의 유격수 자리를 맡을 수 있다. 이 25세의 한국인 유격수는 시장의 최고가 FA 자원보다 적은 금액으로 팀에 합류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MLB트레이드루머는 김하성이 5년 총액 4000만 달러(약 447억 원)의 계약을 체결할 것이라 내다봤다”고 덧붙였다.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소식을 주로 전하는 캐나다매체 스포츠넷도 21일 “토론토가 해외 쪽 FA 자원인 김하성을 살펴봐야 한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는 김하성의 2020시즌 KBO리그 성적을 직접 나열하며 “김하성은 25세의 젊은 내야수다. 그리고 아직까지 그의 잠재력을 모두 드러내지도 않았다. 더 발전할 수 있는 부분이 있다”고 덧붙였다.

김하성은 올해 정규시즌 138경기에 출전해 타율 0.306, 30홈런, 109타점, 111득점을 기록했다. 2014년 프로 데뷔 이후 가장 좋은 모습을 보이며 시즌 전 목표로 삼은 메이저리그 진출을 위한 한 걸음을 힘차게 내디뎠다. 김하성은 포스팅 시스템(비공개 경쟁입찰)을 통해 꿈의 무대에 도전할 계획이다. 키움은 이달 말께 김하성의 포스팅 신청을 진행할 계획이다.

장은상 기자 awar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