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승타 포함 3안타 강백호 앞세운 KT, LG 불펜 무너뜨리며 7-3 역전승

입력 2021-04-07 22:2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7일 수원KT위즈파크에서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KT 위즈와 LG 트윈스의 경기가 열렸다. KT 강백호가 타격을 하고 있다. 수원 | 주현희 기자 teth1147@donga.com

KT 위즈 4번타자 강백호가 짜릿한 결승타로 팀의 연패 위기를 막았다.

강백호는 7일 수원KT위즈파크에서 벌어진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LG 트윈스와 홈경기에 1루수 겸 4번타자로 선발출장해 7회말 결승 적시타를 포함해 4타수 3안타 1볼넷의 맹활약으로 팀의 7-3 승리를 이끌었다. 6일 LG에 2-3, 1점차로 석패했던 KT는 하루 만에 곧장 빚을 갚으며 2승1패를 마크했다.

KT 이강철 감독은 이날 경기 시작에 앞서 “이제 두 경기를 했을 뿐이다. 대부분의 팀이 1, 2선발들을 출격시킨 경기들이었다. 우리 팀뿐 아니라 다른 경기장에서도 점수가 많이 나지 않더라. 크게 걱정하지 않는다. 오늘부터는 나아질 것으로 본다”며 타자들의 분발을 기대했다. KT는 4일 한화 이글스와 개막전에서 6안타로 3점, 6일 LG전에서 4안타로 2점을 뽑는 데 그쳤다.
이 감독의 기대대로 KT 타선은 1회부터 활발하게 움직였다. 리드오프 조용호의 안타를 시작으로 1사 만루 찬스를 잡았다. 유한준의 병살타가 나오면서 점수를 뽑아내진 못했다. KT는 2회와 5회를 제외하곤 매회 안타와 볼넷 등으로 출루했다. 그러나 결실을 맺지 못했고, 팀도 0-3으로 끌려갔다.

답답한 흐름을 확실하게 깨트린 것은 KT 중심타선이었다. 0-3으로 뒤진 7회말 장성우와 박경수의 연속 안타로 무사 1·2루 찬스를 잡았다. 하지만 후속타자들이 범타에 그쳐 또 다시 무위에 그치는 듯했다. 2사 2·3루서 조용호-황재균의 연속 볼넷으로 어렵게 1점을 만회한 KT는 계속된 2사 만루서 조일로 알몬테의 2타점 적시타로 동점을 만들었다. 이어진 2사 1·3루선 앞선 타석에서 이미 2안타를 때려낸 강백호가 LG 정우영을 상대로 중전적시타를 뽑아 4-3 역전에 성공했다. 개막 후 2경기에서 2안타를 친 강백호는 이날만 3안타를 보태며 시즌 타율을 0.455로 끌어올렸다.

분위기가 살아난 KT는 8회초 1사 1·3루서 LG 이주형의 우익수 플라이 때 조용호의 레이저 송구로 동점 위기를 벗어난 뒤 8회말 3점을 추가해 LG의 추격권에서 멀찌감치 달아났다.

수원|최용석 기자 gty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