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화재-KB손해보험, 소속선수 코로나 방역지침 위반 사과

입력 2021-07-22 18:1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스포츠동아DB

남자프로배구에서 선수 2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지침을 위반해 소속구단들이 사과했다.

삼성화재와 KB손해보험은 22일 공동 사과문을 통해 “삼성화재 선수 1명과 KB손해보험 선수 1명의 방역수칙 위반 사례가 발생했다. 이에 양 구단 팬들과 배구팬 여러분들께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해당 선수 2명은 한 선수의 집에서 지인 및 지인의 친구들을 포함해 총 8명이 참석한 저녁식사 모임을 해 방역지침을 위반했다. 지인이 코로나19 검사 결과 양성 판정을 받자, 선수들도 검사를 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삼성화재와 KB손해보험은 “한국배구연맹(KOVO)에 즉시 방역수칙 위반 사례를 신고했고, 향후 징계를 겸허히 수용하겠다. 아울러 구단 자체 징계 절차도 조속히 진행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최익래 기자 ing1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