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년 연속 WC 탈락’ 키움, 버티기 한계에 다다른 영웅들 [키움 결산]

입력 2021-11-02 22:26: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2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와일드카드 결정전 2차전 키움 히어로즈와 두산 베어스 경기가 열렸다. 4-15로 크게 지고있는 상황에서 키움 선수들이 7회초 공격을 바라보고 있다. 잠실 | 김종원 기자 won@donga.com

없는 살림으로 버티는 데도 한계가 왔다.

키움 히어로즈의 다사다난했던 2021시즌이 끝났다. 2일 열린 두산 베어스와 와일드카드 결정전(WC) 2차전에서 8-16으로 져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가을야구 첫 무대에서 탈락했다.

올해 키움은 시즌을 시작하기 전부터 이미 ‘버티기’ 모드를 예고했다. 핵심전력인 내야수 김하성(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메이저리그로 떠나면서 큰 공백이 생겼다. 프리에이전트(FA) 보강은 없는 가운데 집토끼인 우완 김상수까지 SSG 랜더스로 이적했다.

베테랑 이용규의 합류로 외야전력을 겨우 보강한 키움은 정규시즌 들어서도 힘겨운 싸움을 이어갔다. 주전 좌익수와 3루수의 부재는 수비력은 물론 공격력에도 악영향을 미쳤다. 외국인타자 데이비드 프레이타스까지 제 몫을 못해주면서 화력은 더욱 급감했다.

전반기 마감을 앞두고는 최악의 사태까지 터졌다. 방역수칙 위반으로 선발로테이션을 돌던 한현희와 안우진이 이탈했다. 여기에 1선발 제이크 브리검까지 가족건강 문제로 후반기에 합류하지 못했다.

키움은 핵심전력인 서건창을 LG 트윈스에 내주는 트레이드까지 단행하며 선발투수 정찬헌을 영입했다. 그만큼 사정은 다급했다. 자체적으로 시즌 아웃 징계를 내렸던 한현희와 안우진까지 복귀시켜 버티기를 넘어서는 ‘짜내기’에 돌입했다.

치열한 순위경쟁 속에서 전력이 두껍지 못한 키움은 5강 탈락이 유력했다. 그럼에도 타격왕 페이스를 꾸준히 유지한 이정후와 김태훈, 김재웅, 조상우로 이어진 ‘신 필승조’의 역투 등을 묶어 기적적으로 5위를 차지했다.

키움은 WC 1차전에서 두산을 7-4로 꺾고 기적의 업셋을 이루는 듯했다. 그러나 거기까지였다. 2차전에선 지친 투수진이 가을이면 더욱 노련해지는 두산 타선의 화력을 견뎌내지 못했다.

키움의 2021시즌은 쥐어 짜내는 전력의 한계를 경함한 해였다. 가을야구 조연의 역할에서 벗어나기 위해선 다가오는 겨울 다른 선택을 해야 하는 영웅들이다.

잠실 | 장은상 기자 awar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