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원준 ‘또 넘어가는 줄 알았어요’ [포토]

입력 2021-11-15 19:4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5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 2차전 KT 위즈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에서 3회말 1사 KT 황재균이 두산 최원준의 엉덩이를 터치하며 더그아웃으로 향하고 있다.

고척 | 주현희 기자 teth1147@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