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저히 잡을 수가 없네 [포토]

입력 2021-11-18 20:5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8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KT 위즈와 두산 베어스의 한국시리즈 4차전 경기가 열렸다. 6회초 1사에서 타구가 두산 강승호, 박건우 사이에 떨어지고 있다.

고척 | 김민성 기자 marineboy@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