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뷔 첫 결승타를 홈런으로! 이제 SSG 전의산의 시간, 1·2위 빅매치서도 잠재력 폭발

입력 2022-07-14 21:1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4일 인천 SSG 랜더스필드에서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SSG 랜더스와 키움 히어로즈의 경기가 열렸다. 2회말 무사 1, 2루에서 SSG 전의산이 안타를 날리고 있다. 인천 | 김민성 기자 marineboy@donga.com

SSG 랜더스 전의산(22)이 데뷔 첫 결승타를 홈런으로 장식했다.

전의산은 14일 인천 키움 히어로즈전에 6번타자 1루수로 선발출장해 결승 홈런을 포함해 4타수 3안타 2홈런 3타점으로 팀의 4-1 승리를 이끌었다. 6연승을 달린 SSG는 57승3무26패(승률 0.687), 1위로 전반기를 마쳤다.

2위 키움과 격차는 더 크게 벌렸다. SSG는 12일 맞대결에서 7-3으로 이겨 전반기 1위를 일찌감치 확정했다. 13일 우천순연으로 하루를 쉬었지만, 여세를 몰아 2위와 격차를 4.5경기까지 벌렸다. 이제 비교적 여유롭게 후반기를 맞을 수 있게 됐다.

1·2위의 격돌인 만큼 팽팽한 승부가 예상됐다. 팀 내 최고참 추신수는 이번 맞대결에 앞서 ‘가족들에게 작별인사를 하고 오라’는 단체 메시지로 선수단의 ‘정신무장’을 기했다. 이날도 1회초 이정후에게 선제 1점홈런을 맞은 뒤 2회말 김성현의 동점타로 빠르게 균형을 맞추는 등 치열한 양상이 전개됐다.

그 가운데 전의산이 결정적 한 방으로 균형을 깼다. 1-1로 맞선 4회말 1사 1루서 키움 선발투수 정찬헌을 상대로 우중월 2점홈런을 터트렸다. 볼카운트 1B-0S서 바깥쪽 투심패스트볼을 공략했다. 비거리가 135m에 이를 정도로 타구에 힘이 실렸다. 전의산은 8회말 2사 후 또 한번 우중월 솔로아치를 그렸다. 시즌 2번째 멀티홈런 경기다. 이 홈런들 덕분에 선발등판한 윌머 폰트(8이닝 1실점)도 시즌 11승(4패)째를 거둘 수 있었다.

SSG로선 팀 내 최고 유망주의 활약이 전반기 가장 중요한 경기에서 나와 더욱 반갑다. SSG는 최근 전의산과 수비 포지션이 겹치던 케빈 크론과 결별하고, 새 외국인타자로 외야수 후안 라가레스를 영입했다. 김원형 SSG 감독은 전의산에게 출장 기회를 꾸준히 줄 방침이다. 시즌 도중 기회를 얻었음에도 전반기의 임팩트는 확실했다. 이제 후반기는 오롯이 전의산의 시간이다.

인천 | 김현세 기자 kkachi@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