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불펜의 키, 결국 ‘도합 77세’ 오승환-우규민이 쥐고 있다

입력 2022-07-28 14:3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삼성 오승환(왼쪽), 우규민. 스포츠동아DB

삼성 라이온즈는 7월 내내 불펜 난조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27일까지 월간 불펜 평균자책점(ERA) 8.64(10위)의 처참한 성적이 이를 설명한다. 9위 한화 이글스(6.57)와 차이도 2.07에 달한다. 블론세이브 역시 6차례였다. 게다가 늘 푸른 소나무처럼 뒷문을 든든히 지키던 오승환(40)마저 흔들리면서 불펜의 부진은 더욱 부각됐다. 결국 삼성 허삼영 감독이 “이름값에 연연하지 않겠다”며 마무리투수 교체를 시사하기에 이르렀다.


그 첫 무대가 27일 포항 한화전이었다. 이날 오승환은 선발 앨버트 수아레즈에 이어 6회 마운드에 올랐다. 오승환이 7회 이전, 1~6회 사이에 등판한 사례는 2010년 6월 17일 사직 롯데 자이언츠전(5회 등판) 이후 4423일만이었다. 결과는 1이닝 2삼진 퍼펙트 피칭. 5경기만의 무실점 투구였다. 11-10으로 앞선 9회 마무리로 나선 이는 우규민(37)이었다. 1이닝 무실점으로 시즌 첫 세이브를 따냈다.


문제는 그 사이였다. 이승현(우완·0.2이닝 3실점)~장필준(1이닝 2실점)~이승현(좌완·0.1이닝 2실점)이 차례로 등판했으나 2이닝 동안 무려 7점을 헌납했다. 5점차 리드를 지키지 못하면서 아찔한 상황을 불렀다. 이를 정리한 주인공이 우규민이었다. 오승환과 우규민, 두 베테랑이 없었다면 승리를 장담할 수 없었다. 둘 없이는 불펜 운용이 쉽지 않음이 고스란히 드러난 한판이었다.


경력만 보면 삼성 마운드에서 오승환과 우규민을 대체할 이는 없다. 커리어뿐 아니라 큰 경기 경험도 마찬가지다. 김윤수, 이승현 등 미래를 짊어져야 할 강속구 투수들이 버티고 있지만, 13연패 탈출 등의 중책을 맡기기에는 아직 경험이 더 필요함을 보여줬다.


그러나 한국(357세이브), 미국(42세이브), 일본(80세이브) 무대 통산 479세이브를 따낸 오승환과 27일 세이브로 통산 90세이브를 쌓은 우규민은 다르다. 숱한 경험을 통해 어떤 상황도 이겨낼 수 있는 멘탈을 장착했다. 강한 불펜투수의 조건 중 하나가 남다른 멘탈임을 고려하면, 삼성으로선 이들의 존재가 매우 소중하다.


오승환은 우완 정통파, 우규민은 사이드암으로 유형이 다르다는 점에도 주목해야 한다. 이는 다른 투수들과 효과적 조합을 찾아 다양성으로 승부를 걸 수 있다는 뜻이다. 좌완 정통파 이승현이 컨디션을 회복하고, 언더핸드 김대우가 돌아오면 또 다른 해법을 찾을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강산 기자 posterbo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