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XFC 여성밴텀급 챔프 박성희, 이혜민과 타이틀전

입력 2022-09-06 16:2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0월15일 익산서…웰터급 김준화는 이장한 상대로 1차 방어전
국내 최대 입식격투기인 MAXFC(대표 이용복) 여성밴텀급(-52kg) 챔피언 박성희(27·목포스타)가 오는 10월 15일 동체급 랭킹 3위인 이혜민 (27·천안강성)를 상대로 2차 방어전을 치른다. 또 웰터급(-70kg) 챔피언 김준화의 1차 방어전 상대는 동체급 랭킹 1위인 이장한(목포스타2관)으로 결정됐다.

MAX FC(대표 이용복)는 6일 오는 10월 15일(토) 익산실내체육관에서 열리는 ‘MAX FC 23 IN 익산’ 대회 개최를 발표했다.

박성희는 2019년 6월 개최된 MAX FC 19 대회에서 태국의 핌아란(19,태국)을 상대로 판정승 하여 1차 방어전에 성공했다. 이번에 3년만의 복귀전을 치르는 박성희는, 코로나19 시기에 많은 경기가 무산됐던 아쉬움을 이번 기회에 풀겠다는 각오를 보였다.

두 번째 확정된 매치는 월터급 챔피언 김준화(36,안양삼산총관)와 동체급 랭킹1위 이장한(29,목포스타2관)의 1차 타이틀 방어전이 결정됐다. 김준화는 지난 2020년 11월 열린 MAX FC 21 대회에서 이지훈(36,인천정우관)을 상대로 월터급 챔피언에 올라 미들급에 이어 MAXFC 최초의 두체급 챔피언에 올랐다. 상대 선수인 이장한은 지난 7월 열린 MAXFC 퍼스트리그20 대회의 -70kg 원데이 8강 토너먼트 대회에서 우승해 도전자로 확정됐다.

MAXFC 이용복 대표는 “2020년 코로나 확산 이후, 처음으로 관중들을 동원하는 메인 대회를 개최하게 되었다. 대한민국 입식격투기를 사랑하시는 팬분들이 익산 실내체육관에서 개최되는 이번 MAX FC 대회를 통해 격투스포츠를 만끽하실 수 있도록 많은 준비를 하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어 “그동안 선수들이 링에 오를 기회를 갖지 못해 좋은 선수들이 링을 떠나는
상황도 많았지만, 한편으로 많은 신인 선수들이 지속적으로 퍼스트리그에 출전해주었기에, 이번에 양질의 맥스리그를 구성할 수 있었다. 이번에 출전하는 입식격투기 선수들에게 많은 응원을 보내주길 바란다”고 대회 개최 소감을 전했다.

전북 익산시 익산실내체육관 특설링에서 열리는 이번 대회는 내달 15일(토) 오후 2시 퍼스트리그를 시작으로, 오후 5시부터는 맥스리그가 열린다. 관중 입장이 가능한 프로 대회로 개최되며, VIP석을 제외한 모든 좌석은 무료입장으로 진행된다. MAXFC 유튜브 채널에서 실황 중계 및 TV스포츠 채널 IB-SPORTS 에서 녹화 중계될 예정이다.

스포츠동아 양형모 기자 hmyang030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