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병헌, 5천만원 기부”…‘가로채널’ 김영철이 전한 후일담

입력 2019-03-15 13:5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병헌, 5천만원 기부”…‘가로채널’ 김영철이 전한 후일담

이병헌의 5천만원 기부 미담이 전해져 화제다.

지난 14일 오후 방송된 SBS ‘가로채널’에서는 배우 김영철이 출연해 이병헌과의 인연을 공개했다.

이날 방송에서 김영철은 이병헌과 함께 촬영한 영화 ‘달콤한 인생’ 후일담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또 “7년 전 탤런트 협회장을 했었다. 사실 탤런트 협회가 상당히 열악하다. 협회비를 걷어서 운영하기엔 빠듯하다. 그래서 이병헌에게 전화를 걸어 장난 삼아 ‘1억만 기부해라’라고 말했다. 그랬더니 3일 후 5000만 원을 바로 입금해줬다. 덕분에 협회를 잘 이끌었다”고 미담을 공개했다.

동아닷컴 연예뉴스팀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