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빈, 아시아 5개국 팬미팅 마쳐…국내 컴백 준비

입력 2013-05-06 09:57:25
프린트

배우 현빈이 4일 중국 광저우를 마지막으로 아시아 팬미팅 투어를 마쳤다.

현빈은 3월 대만을 시작으로 태국, 홍콩, 싱가포르, 중국(상하이, 광저우)까지 아시아 5개국에서 열린 팬미팅 투어를 통해 약 2만여 명의 팬들을 만났다.

SBS 드라마 ‘시크릿 가든’과 영화 ‘만추’의 인기로 아시아에서 큰 인기를 얻은 현빈은 제대 후 첫 공식적인 활동을 아시아 팬미팅 투어로 결정하면서 그동안 기다려준 팬들에 대한 감사함을 표시했다.

팬미팅에 참석한 아시아 각국의 언론은 “현빈은 ‘시크릿 가든’ 같은 로맨틱 코미디와 ‘만추’ 같은 정통 멜로 장르를 모두 소화할 수 있는 배우다. 대중적으로 친숙한 이미지와 선 굵은 남자다운 모습을 모두 가진 현빈의 양면성이 아시아 팬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것 같다”고 인기의 이유를 분석했다.


현빈은 귀국 후 영화 ‘역린’ 촬영 준비에 집중할 예정이다. 영화 ‘역린’은 노론과 소론으로 나뉘어 정치적으로 혼란한 조선시대를 다룬 작품으로 현빈은 극중에서 정조를 연기한다.

스포츠동아 김민정 기자 ricky33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트위터 @ricky337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