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하정 ‘충격 결혼생활’, 전남편 쓰리보이 신선삼은 누구?

입력 2013-06-17 16:02:38
프린트

신선삼

가수 김하정의 충격 고백으로 코미디언 故 신선삼(예명 쓰리보이)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김하정은 지난 14일 방송된 TV조선 ‘대찬인생’에서 과거 코미디언 쓰리보이(본명 신선남)에게 성폭행을 당한 뒤 결혼하게 되었다는 충격적인 과거를 고백했다.

김하정은 이날 방송에서 “어느날 지방공연을 가서 선배 여가수와 한 방을 쓰게 됐다. 그런데 갑자기 신선삼이 ‘넌 내거야’ 라며 내 방에 쳐들어왔다”고 말해 충격을 줬다.

김하정은 “그때는 손만 잡혀도 결혼을 해야하는 시대였기 때문에 운명을 받아 들여야 한다고 생각했다. 그 분이 다음 날 기자들을 불러서 우리가 결혼한다고 발표했다. 이미 스캔들이 났기 때문에 어쩔 수 없었다”고 밝혔다.

한편 김하정의 전남편 신선남은 1960~70년대 유명 코미디언으로 일명 ‘쓰리보이’ (이름에 S가 세 번 들어간다는 뜻)로 활동했다.

1959년 19세에 미8군 영내 행사인 ‘김 시스터스 쇼’의 MC로 데뷔, 원맨쇼 분야에서 ‘후라이보이’ 곽규석과 쌍벽을 이루며 유명해졌다. 이후 한국연예협회 위원장을 맡아 활동하다 2002년 2월 별세했다.

사진출처│관련 영상 캡쳐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