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그녀’ 감독 “크리스탈, 카메라 앞에선 연기 진정성 묻어나”

입력 2014-09-02 07:47:00
프린트

SBS 새 수목드라마 ‘내겐 너무 사랑스러운 그녀’(극본 노지설 연출 박형기 제작 에이스토리, 이하 내그녀) 촬영장에서 크리스탈의 존재감이 빛나고 있다.

제작사를 통해 공개된 사진 속의 크리스탈은 걸그룹 에프엑스 활동 때와 달리 앞머리 내린 헤어스타일을 선보이며 확 달라진 여성미 가득한 분위기를 보여주고 있는 것.

또 멜로 향기 물씬 풍기는 외모와 헤어스타일로 남심 뿐 아니라 여심까지 공략하고 있으며, 청초하면서도 강단 있어 보이는 크리스탈의 모습이 남성팬들은 물론 여성시청자들까지도 사로잡을전망이다.

‘내그녀’의 여주인공으로 캐스팅된 크리스탈은 감수성은 순정만화급, 성격은 억척짠순이에 의지할 형제도 없는 혈혈단신이지만, 꿈을 향한 열정만큼은 상위 1%인 열혈 청춘이다. 음악이라는 꿈을 쫓아 달려가는 열혈 드림걸 윤세나로 등장할 예정이다.

아직은 더운 여름 촬영임에도 얼굴에 땀방울이 송송 맺힌 채 촬영에 몰입하고 있는 크리스탈은 당찬 매력으로 촬영장을 압도하고 있다는 후문.

연출을 맡은 박형기 감독은 크리스탈에 대해 “당찬 성격이라 그런지 작품에 대한 열의가 누구보다 강하다. 결코 쉽지 않은 역할을 소화해 내면서도 해내겠다는 의지가 눈빛에서 읽힐 정도”며 “그런 만큼 카메라 앞에 선 크리스탈의 모습에선 진정성이 묻어난다. 첫 눈에 그녀에게 빠져들지 않을 수 없는 이유인 것 같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올 가을을 여는 판타지 심쿵 로맨스로 기대를 한 몸에 받고 있는 ‘내그녀’는 대한민국 최고의 연예기획사 AnA를 배경으로 펼쳐지는 꿈 많은 드림 걸 세나와 비밀 많은 개미남 현욱의 꿈과 사랑을 그린 드라마다. ‘내그녀’는 SBS 수목드라마 ‘괜찮아, 사랑이야’ 후속으로 오는 17일 첫 방송된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