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코리아 이민지, 성신여대 성악 전공자다운 각오

입력 2015-07-11 14:03:00
프린트

미스코리아 이민지, 성신여대 성악 전공자다운 각오

미스코리아 이민지, 성신여대 성악 전공자다운 각오
미스코리아 이민지, 성신여대 성악 전공자다운 각오

미스 경기 진 이민지가 2015 미스코리아 진(眞)이 됐다.

10일 오후 서울 광진구 유니버설 아트센터에선 2015 미스코리아 선발대회가 열렸다.

참가번호 20번 미스 경기 대표 이민지는 “전혀 예상하지 못했다. 미를 받을 줄 알고 기대하고 있었는데 안 주셔서 마음 놓고 100% 축복을 해줘야겠다고 생각했다”며 “내가 진이라니 정말 감사하다”고 왕관을 쓴 소감을 전했다.

이어 “미스코리아 가이드 라인대로 행동할 것”이라며 “성악 전공으로서 음악으로 한국을 알리고 세계로 뻗어나가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이민지는 성신여자대학교에서 성악을 전공했다. 172cm에 50.8Kg의 몸무게, 34-25-36인치의 몸매의 소유자다. 골프와 피아노 연주가 취미며 노래 부르는 사업가라는 독특한 장래희망을 갖고 있다.

이외 2015 미스코리아 선(善)으로는 참가번호 1번 미스 충북세종 김정진(20), 14번 전라제주 김예린(19)이 뽑혔다. 참가번호 30번 미스 대구 박아름(24), 7번 전라제주 소아름(22), 28번 대구 최명경(21), 23번 USA 한호정(24)은 미(美)의 영광을 안았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