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형수, 영화 ‘공조’ 합류…현빈·유해진과 연기호흡

입력 2016-03-31 08:13:00
프린트

박형수, 영화 ‘공조’ 합류…현빈·유해진과 연기호흡

배우 박형수가 영화 ‘공조’에 합류한다.

독립영화계에 떠오르는 연기파 배우로 최근 제이와이드컴퍼니와 전속 계약을 체결한 박형수가 현빈, 유해진이 출연을 확정한 ‘공조’에 캐스팅된 것.

‘공조’는 남한으로 숨어든 탈북 범죄조직을 쫓기 위해 북한 형사와 남한 형사가 극비리에 공조수사에 나서며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린 액션 대작으로, 남북간 극비 공조수사라는 신선한 설정과 이를 중심 으로 각기 다른 목적을 지닌 캐릭터들이 빚어내는 극적 긴장, 새로운 재미로 기대를 높이고 있다.

박형수는 ‘공조’에서 남과 북의 공조수사를 지시하는 국정원 간부 역을 맡아 남한 형사 강진태(유해진)와 북한 형사 림철령(현빈)과 호흡을 맞추며 열연할 예정이다. 박형수는 앞서 ‘용의자X’, ‘찌라시:위험한 소문’, ‘집으로 가는 길’ 등에서도 수사관이나 형사 등의 역할을 맡아 열연한 바 있다. 그는 다작의 경험을 통해 이번 작품에서도 뛰어난 연기력으로 극의 몰입도를 높일 예정이다.

한편 ‘공조’는 박형수를 비롯해 현빈, 유해진, 김주혁, 장영남, 이해영, 이동휘, 윤아 등 출연한다. 현재 촬영이 한창이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사진|제이와이드컴퍼니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